• 북마크 되었습니다.

‘겨울왕국2’의 힘, 9월 개인·문화·여가서비스 지급액 1억달러 돌파 ‘역대최고’

입력 2019-11-07 05:00 수정 2019-11-07 13:34

본 기사는 (2019-11-07 01: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넷플릭스 등 이용에 지급액 증가세..관련 수지도 230만달러 적자 ‘3년9개월만 최대적자’

▲'겨울왕국2'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겨울왕국2'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올겨울 개봉을 앞둔 ‘겨울왕국2’의 힘이 대단하다. 국내 개봉을 위한 배급사의 지급액이 영향을 미치며 국제수지상 개인·문화·여가서비스 지급액이 1억 달러를 돌파했기 때문이다. 이는 사상 최고치다. 최근 넷플릭스 등 이용자들이 늘며 관련 지급액은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었다.

이에 따라 관련 수입액에서 지급액을 뺀 수지도 1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적자 규모 또한 3년 9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중 개인·문화·여가서비스로 해외에 지불한 지급액은 1억380만 달러(1243억 원)에 달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80년 1월 이후 최고치다. 직전 최고치는 2012년 7월 기록한 1억230만 달러였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부문별로는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에 6310만 달러를 지급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였던 2013년 1월 6710만 달러 이후 6년 8개월 만에 최고치다. 기타 개인·문화·여가서비스로도 4070만 달러를 지급했다. 이 또한 지난해 12월 4130만 달러 이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반면 해외로부터 받은 개인·문화·여가서비스 수입액은 1억150만 달러(1215억5000만 원)에 그쳤다. 이에 따라 수입에서 지급을 뺀 수지는 230만 달러(27억5000만 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9월 70만 달러 적자 이래 처음이며, 2015년 12월 930만 달러 적자 이후 최대 적자폭이다.

한은 관계자는 “넷플릭스 등 해외문화 콘텐츠 소비가 늘며 개인·문화·여가서비스 지급액이 기조적으로 늘고 있었다. 이 와중에 올겨울 개봉할 어린이 영화를 수입하기 위해 배급사에서 크게 나간 게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1일 월트디즈니의 ‘겨울왕국2’가 개봉될 예정이다. 1편의 인기에 힘입어 흥행이 예고돼 있다. 올 상반기에도 4월 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 등 마블시리즈 영향으로 관련 지급액이 크게 늘어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1,000
    • -2.04%
    • 이더리움
    • 198,100
    • -3.22%
    • 리플
    • 286
    • -2.72%
    • 라이트코인
    • 61,250
    • -4.74%
    • 이오스
    • 3,478
    • -4.06%
    • 비트코인 캐시
    • 276,900
    • -1.49%
    • 스텔라루멘
    • 70.8
    • -6.35%
    • 트론
    • 18.3
    • -5.67%
    • 에이다
    • 45.7
    • -5.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9,600
    • -4.47%
    • 모네로
    • 65,700
    • -3.67%
    • 대시
    • 72,450
    • -3.98%
    • 이더리움 클래식
    • 5,020
    • -2.05%
    • 45.4
    • -1.09%
    • 제트캐시
    • 37,730
    • -4.46%
    • 비체인
    • 6.8
    • -7.1%
    • 웨이브
    • 801
    • -3.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
    • -5.32%
    • 비트코인 골드
    • 8,355
    • -2.57%
    • 퀀텀
    • 2,092
    • -5.89%
    • 오미세고
    • 990
    • -4.99%
    • 체인링크
    • 3,062
    • -5.05%
    • 질리카
    • 7.29
    • -5.2%
    • 어거
    • 13,030
    • -6.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