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금융위, 내년 3조 원 규모 모험자본 조성한다

입력 2019-11-05 15:18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5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앞서 무소속 장병완 의원(오른쪽)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5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앞서 무소속 장병완 의원(오른쪽)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위원회가 내년에 약 3조 원의 대규모 모험자본을 조성해 혁신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겠다고 5일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5일 더불어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모험자본 육성을 위한 금융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방안에 따르면 금융위는 내년에 재정, 은행 등 민간자금을 중심으로 2조9000억 원의 모험자본을 조성한다. 2018년 2조9400억 원, 올해 2조4300억 원과 합치면 3년 간 총 8조 원이 넘는 규모다.

은성수 위원장은 또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펀드 운영방식을 개선해, 개별 기업별로 충분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성장지원펀드의 자펀드는 건당 평균투자액을 200억 원에서 400억~500억 원으로 확대해 대형화를 유도하기로 했다. 또 기존 투자기업 성장을 위한 자금 투자 시 운용사에 인센티브 제공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기존 투자기업에 추가 투자하거나 M&A 등을 통한 사업확장이 이루어지면 정책금융 수익의 일부(2~10%)를 운용사 보수로 추가 제공하는 식이다.

금융위는 또 은행 등 기존 금융회사의 역할을 강화하고 여신관행을 개선해 모험자본 시장의 안정적, 대형 투자자 출현을 촉진시킨다는 방침이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기업, 데이터 산업, 금융 관련 ICT 기업 등에 대한 금융회사의 출자를 허용해 은행 등 금융회사의 핀테크 투자를 촉진시키기로 했다. 또 신예대율을 내년 1월부터 도입해 기업대출 가계대출에 대한 인센티브 구조를 설계한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70,000
    • -1.21%
    • 이더리움
    • 172,700
    • -1.03%
    • 리플
    • 260
    • +1.56%
    • 라이트코인
    • 52,400
    • -1.13%
    • 이오스
    • 3,158
    • -0.75%
    • 비트코인 캐시
    • 247,400
    • -1.83%
    • 스텔라루멘
    • 64.7
    • -0.46%
    • 트론
    • 17.1
    • -1.16%
    • 에이다
    • 44.1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400
    • -2.77%
    • 모네로
    • 63,800
    • +1.19%
    • 대시
    • 59,800
    • -1.4%
    • 이더리움 클래식
    • 4,540
    • +1.16%
    • 42
    • +0%
    • 제트캐시
    • 34,320
    • +2.48%
    • 비체인
    • 7.82
    • -5.21%
    • 웨이브
    • 660
    • -1.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3.23%
    • 비트코인 골드
    • 6,970
    • -1.2%
    • 퀀텀
    • 2,024
    • -1.32%
    • 오미세고
    • 862
    • -0.69%
    • 체인링크
    • 2,356
    • -3.05%
    • 질리카
    • 7.12
    • +6.11%
    • 어거
    • 12,090
    • -1.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