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나경원 “운영위 국감파행, 야당 공격하고 거짓말…유감이다”

입력 2019-11-05 11:13

청와대 사과 요구…'3+3 회동' 등 여야 협의체 중단 시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 파행을 거론하면서 "피감기관 청와대 일원이 아닌 입법부 탄압기관의 일원이 된 듯 야당을 공격하고 거짓말했다. 매우 유감이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막 나가는 청와대의 그 진면목을 또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국회를 넘어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운영위 국감 당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도대체 대한민국 안보실장인지 북한 안보실장인지 묻고 싶었다"며 "어제 국가정보원 국감과 국방부 장관이 출석한 국회 국방위 회의에서 정 실장이 거짓말을 했다는 것을 낱낱이 알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정 실장은 우리 대응 체계에 문제가 없다고 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걱정으로 몰아넣었다"며 "정 실장은 더이상 안보실장 자리에 있을 수 없다. 그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 따라서 당장 물러나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당시 강기정 정무수석의 태도에 대해서도 "정 실장의 이러한 국민 기만을 지적하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해 갑자기 고성을 지르며 뛰어든 강 수석,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만행"이라며 "보다보다 이런 정무수석은 처음 보겠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저는 이런 정무수석과 더이상 대화할 수 없다"며 "이런 정무수석을 끝까지 고집한다면 야당과 대화가 아니라 전쟁하겠다는 청와대의 의지 표명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 실장의 경우 국감에서 위증 여부를 검토해야 할 단계가 됐다. 이동식 발사대 문제는 위증에 해당하는 문제가 있어 검토를 시작하겠다"며 "강 수석 역시 국회 회의를 방해하고 국회를 모욕한 것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운영위 파행 사태에 대해 청와대 입장이 아직도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을 표시하면서 청와대가 즉각 사태를 수습하고 사과해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여야 3당 원내대표끼리 회동을 했는데 저희(나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강 수석 문제에 대해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청와대와 여당 원내대표가 조율해서 입장을 밝혀달라는 게 어제 요구였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당분간 각종 여야 협의 중단을 시사했다. 그는 "그 밖에 여러 가지 일정에 대한 논의는 진행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이 부분에 대한 정리가 있지 않고서는 저희가 다음 단계로 국회 상황을 풀기가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며 "(패스트트랙 안건을 협의하는) '3+3(각 당 원내대표 외 1인) 회의체'도 당분간 논의가 중단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이번 주에 국감이 마무리되니까 다음 주 중으로는 출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73,000
    • -0.39%
    • 이더리움
    • 172,200
    • -0.92%
    • 리플
    • 216.4
    • -0.73%
    • 라이트코인
    • 48,630
    • -0.82%
    • 이오스
    • 2,817
    • -0.39%
    • 비트코인 캐시
    • 280,200
    • -2.47%
    • 스텔라루멘
    • 50.76
    • +1.26%
    • 트론
    • 15.04
    • +4.3%
    • 에이다
    • 38.64
    • -0.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800
    • -1.9%
    • 모네로
    • 64,550
    • -2.2%
    • 대시
    • 81,100
    • -2.23%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2%
    • 44.8
    • -0.51%
    • 제트캐시
    • 39,540
    • -0.88%
    • 비체인
    • 3.874
    • -0.51%
    • 웨이브
    • 1,132
    • -1.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6.8
    • +0.57%
    • 비트코인 골드
    • 8,795
    • -0.73%
    • 퀀텀
    • 1,522
    • -1.93%
    • 오미세고
    • 657.2
    • -1.17%
    • 체인링크
    • 2,750
    • -0.69%
    • 질리카
    • 5.221
    • +7.23%
    • 어거
    • 11,800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