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분양가 상한제 앞두고 강남3구 아파트 낙찰가율 ‘고공행진’

입력 2019-11-04 13:39 수정 2019-11-04 14:44

서울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 아파트 법원 경매 낙찰가격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4일 법원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강남3구의 아파트 법원 경매 낙찰가율은 평균 104.6%다. 낙찰가율은 감정가 대비 낙찰가의 비율이다. 낙찰가율이 100을 넘으면 웃돈을 주고서라도 낙찰을 받으려는 수요가 많다는 뜻이다.

강남3구 아파트 경매 수요를 부추긴 것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다. 올해 강남3구 아파트 낙찰가율이 처음 100%를 넘긴 것은 7월(101.0%)이다. 6월 2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공론화한 직후다. 분양가 상한제로 재건축ㆍ재개발 사업이 위축되면 기존 아파트 가격이 더욱 오를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법원 경매에 불을 붙였다는 게 지지옥션 측의 분석이다. 이후 강남3구 아파트 낙찰가율은 8월 104.4%, 9월 106.3% 등 넉 달째 100%를 웃돌고 있다.

아파트 경매가 인기를 끌면서 응찰자도 늘고 있다. 연초만 해도 평균 응찰자 수가 물건당 4.1명뿐이었지만 지난달엔 12.1명으로 늘어났다. 올 들어 가장 많은 응찰자다.

강남3구 아파트 경매에선 1회 입찰이 유찰되고 2회 입찰에서 낙찰자가 정해지는 일이 많았다. 올해 들어서만 14건이 1회 입찰에서 유찰됐다. 1회 입찰에서 유찰되면 2회 입찰에선 최저 매각가가 20% 낮아지기 때문이다. 다만 2회 입찰에서 입찰자가 몰리면 최종 낙찰가가 1회 입찰 최저 매각가보다 높아질 수 있다. 장근석 지지옥션 팀장은 “과감하게 1회 차 입찰에 응찰하면 단독 입찰로 낙찰받을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77,000
    • -0.37%
    • 이더리움
    • 211,800
    • -0.09%
    • 리플
    • 305
    • -0.97%
    • 라이트코인
    • 67,850
    • +0.74%
    • 이오스
    • 3,906
    • -0.1%
    • 비트코인 캐시
    • 306,300
    • -1.35%
    • 스텔라루멘
    • 84.3
    • +0.36%
    • 트론
    • 21.5
    • -1.38%
    • 에이다
    • 51
    • -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500
    • -0.84%
    • 모네로
    • 72,500
    • -0.34%
    • 대시
    • 79,100
    • +0.44%
    • 이더리움 클래식
    • 5,380
    • +0.47%
    • 49.4
    • +6.24%
    • 제트캐시
    • 41,840
    • +0.14%
    • 비체인
    • 8.49
    • -5.35%
    • 웨이브
    • 896
    • -0.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
    • +2.01%
    • 비트코인 골드
    • 9,225
    • +0.38%
    • 퀀텀
    • 2,462
    • -2.73%
    • 오미세고
    • 1,180
    • -4.38%
    • 체인링크
    • 3,385
    • -3.53%
    • 질리카
    • 8.05
    • +4.95%
    • 어거
    • 13,060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