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사모펀드 비리' 등 혐의 정경심 교수 다음달 11일까지 구속 연장

입력 2019-10-31 22:33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구속기간이 다음달 11일까지 연장됐다. 검찰은 영장 발부 후 최대 구속 기간인 20일을 꽉 채워 정 교수를 소환조사한 후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3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기간 연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다음달 11일까지 구속기간 연장을 결정했다.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비리, 증거조작 혐의 등 조사 분량이 방대한 만큼 구속기간 연장을 통해 정 교수 조사를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다.

정 교수는 지난 24일 구속 수감된 후 25일과 27일에 이어 29일 세번째 추가 조사를 받았다. 격일로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하던 검찰은 31일에도 소환을 통보했으나 정 교수 측은 건강 문제로 불응했다.

검찰은 앞선 두 차례 조사에서 사문서 위조 등 자녀 입시부정과 허위로 보조금을 받아낸 혐의,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를 통한 증거인멸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번째 조사에서는 사모펀드 불법 투자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의 연루 의혹을 입증하는데 주력했다. 검찰은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매입 자금 수천만 원이 조 전 장관의 계좌에서 이체된 경위에 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정 교수에게 적용한 혐의는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에 관한법률위반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위반(허위신고ㆍ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위반 △증거위조교사 △증거은닉교사 등 11가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42,000
    • -1.74%
    • 이더리움
    • 173,700
    • -1.03%
    • 리플
    • 262
    • -1.87%
    • 라이트코인
    • 52,200
    • -1.79%
    • 이오스
    • 3,118
    • -2.62%
    • 비트코인 캐시
    • 245,100
    • -1.72%
    • 스텔라루멘
    • 63.5
    • -2.91%
    • 트론
    • 16.8
    • -1.18%
    • 에이다
    • 43.7
    • -2.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700
    • +0.45%
    • 모네로
    • 63,200
    • +1.2%
    • 대시
    • 59,850
    • -0.42%
    • 이더리움 클래식
    • 4,424
    • -3.89%
    • 41
    • -3.53%
    • 제트캐시
    • 35,390
    • +0.43%
    • 비체인
    • 7.47
    • -10.75%
    • 웨이브
    • 636
    • -5.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4.52%
    • 비트코인 골드
    • 6,755
    • -3.29%
    • 퀀텀
    • 2,014
    • -1.03%
    • 오미세고
    • 870
    • -0.11%
    • 체인링크
    • 2,651
    • +10.55%
    • 질리카
    • 6.78
    • -8.38%
    • 어거
    • 11,870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