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희상 의장 “여야 패스트트랙 법안 최대한 합의해 달라”

입력 2019-10-31 11:33

문 의장-여야 대표, 2차 정치협상회의…주 2회 실무대표자회의 열기로

(국회 제공)
(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여야 5당을 향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법안을 12월 3일까지 합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31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전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에서 열린 제2차 정치협상회의 결과를 알렸다.

정치협상회의에는 문 의장을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각 당 실무대표자가 참석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 대통령 모친상 조문으로 일정상 불참했다.

한 대변인은 “국회의장은 정치개혁과제와 사법개혁과제가 담긴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5건에 대해 12월 3일까지 합의도출을 위해 각 당이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12월 3일은 문 의장이 검찰개혁 법안을 본회의에 부의하겠다고 밝힌 날이다.

또 한 대변인은 “정국 현안 해결을 위해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가 제안한 의제에 대해 실무대표자 회의를 통해 신속하게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실무대표자 회의는 월요일과 목요일 매주 2회 정례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윤호중(민주당), 김선동(자유한국당), 김관영(바른미래당), 여영국(정의당), 박주현(민주평화당) 의원이 각각 실무대표자를 맡았다.

정치협상회의는 오후 6시30분 만찬을 시작으로 4시간여가 지난 오후 10시 무렵 끝났다. 이어 한 시간 동안 실무회의가 이어졌다. 한 대변인은 “상당히 많은 논의가 있었다. 외교현안 등에 밀도 있는 대화를 나눴고 표정도 다 좋았다”며 “최근 남북·한미·한일 관계의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국익에 기반해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한 대변인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불참한 데 대해서는 “대신 실무대표자로 참석한 김선동 의원이 가장 먼저 오셔서 끝까지 남아있었으니 잘 전달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2,000
    • +0.22%
    • 이더리움
    • 213,000
    • +0.85%
    • 리플
    • 307
    • +0.66%
    • 라이트코인
    • 68,300
    • +1.34%
    • 이오스
    • 3,943
    • +1.05%
    • 비트코인 캐시
    • 310,500
    • -0.06%
    • 스텔라루멘
    • 83.9
    • +0%
    • 트론
    • 21.9
    • +0.92%
    • 에이다
    • 51.1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900
    • +0.69%
    • 모네로
    • 72,100
    • -0.14%
    • 대시
    • 79,4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5,415
    • +1.31%
    • 49.8
    • +6.41%
    • 제트캐시
    • 41,770
    • -1.44%
    • 비체인
    • 8.58
    • -1.94%
    • 웨이브
    • 899
    • +0.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
    • +3.38%
    • 비트코인 골드
    • 9,315
    • +1.03%
    • 퀀텀
    • 2,506
    • -1.53%
    • 오미세고
    • 1,196
    • -2.84%
    • 체인링크
    • 3,461
    • -2.53%
    • 질리카
    • 7.93
    • +0.63%
    • 어거
    • 12,94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