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삼성물산, 9조 규모 사우디 엔터테인먼트 도시 건설 참여

입력 2019-10-30 08:28 수정 2019-10-30 08:36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서남부 사막에 조성될 예정인 초대형 엔터테인먼트 복합단지 '키디야' 조감도. (사진 제공=키디야 투자회사)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서남부 사막에 조성될 예정인 초대형 엔터테인먼트 복합단지 '키디야' 조감도. (사진 제공=키디야 투자회사)
삼성물산이 사우디아라비아에 추진되는 ‘엔터테인먼트 도시’ 복합단지 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29일(현지시간) 밤 10시경에 사우디 현지에서 엔터테인먼트 도시를 건설하는 ‘키디야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은 이날부터 이틀간 사우디 수도 리야드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리는 미래투자이니셔티브(FII)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키디야는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40㎞ 정도 떨어진 석산이 있는 사막 지대다. 이곳에 테마파크, 사파리, 모터스포츠, 워터파크를 갖춘 복합 단지와 쇼핑몰, 주택 등까지 있는 신도시를 조성한다는 것이 사우디 정부의 구상이다.

사우디 정부는 이 사업에 건설비용 약 80억 달러(약 9조3640억 원)를 투입할 것으로 전해졌다. 키디아 복합단지(334㎢)는 서울시(605㎢)의 절반 이상의 대규모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테마파크, 워터파크, 스피드 파크, 실내 스키장 등 첨단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2022년 조성 사업 1단계를 거쳐 2035년 최종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우디 정부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2030년까지 매년 170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5만7000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그룹은 이번 사업을 위해 삼성물산과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등 EPC(설계·조달·시공) 관련 계열사 간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91,000
    • -1.02%
    • 이더리움
    • 214,800
    • -1.6%
    • 리플
    • 312
    • -1.58%
    • 라이트코인
    • 69,000
    • -2.68%
    • 이오스
    • 3,938
    • -1.82%
    • 비트코인 캐시
    • 322,400
    • -2.89%
    • 스텔라루멘
    • 86.3
    • -2.82%
    • 트론
    • 22.6
    • -3.42%
    • 에이다
    • 49.5
    • -1.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100
    • -1.21%
    • 모네로
    • 76,100
    • +1.87%
    • 대시
    • 80,250
    • -1.41%
    • 이더리움 클래식
    • 5,490
    • -3.09%
    • 46.2
    • -0.22%
    • 제트캐시
    • 42,310
    • -1.28%
    • 비체인
    • 8.34
    • +12.55%
    • 웨이브
    • 893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4.88%
    • 비트코인 골드
    • 9,465
    • -4.05%
    • 퀀텀
    • 2,708
    • +2.5%
    • 오미세고
    • 1,184
    • +2.78%
    • 체인링크
    • 3,612
    • +1.75%
    • 질리카
    • 7.09
    • -1.53%
    • 어거
    • 13,17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