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BioS]셀트리온 '램시마' 美 3Q 매출 7700만弗..전년比 8.5%↑

입력 2019-10-30 07:18 수정 2019-10-30 08:58

화이자, 실적발표 결과..매출액, 오리지널 대비 10분 1 수준..유럽 매출은 17.7% 감소

셀트리온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미국명 인플렉트라)의 3분기 미국 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전분기보다 소폭 증가한 7700만달러로 집계됐다.

화이자는 29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램시마의 미국 매출이 77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매출 7100만달러 대비 8.5% 증가한 것이다. 전분기 7400만 달러 대비해서는 4.1% 늘었다. 올해 1월 5700만달러 매출을 기록한 이후 2분기 연속 매출이 늘었다.

셀트리온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로 개발한 램시마는 2016년부터 화이자가 미국 내 독점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오리지널의약품인 존슨앤드존슨(J&J) 레미케이드의 3분기 미국 매출이 크게 줄면서 두 제품 사이의 격차는 좁혀졌다. 레미케이드의 3분기 미국 매출은 7억4800만달러(8900억원)로 전년 동기 9억8700만달러 대비 24.1%나 감소했다.

램시마의 미국 매출은 레미케이드의 10분의 1 수준까지 늘었지만 시장 점유율은 여전히 한자릿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발표에서 화이자의 3분기 램시마 글로벌 매출은 전년 동기 1억6600만달러에 비해 6.6% 감소한 1억5500만달러로 나타났다. 특히 유럽 매출은 6500만달러로 전년 동기 7900만달러 대비 17.7% 감소했다. 유럽 시장의 치열한 가격 경쟁의 여파로 분석된다.

한편 화이자가 유럽과 아시아, 중남미 등에 판매하고 있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엔브렐의 3분기 매출은 4억1500만달러로 5억3100만달러를 기록했던 전년에 비해 21.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 유럽 매출은 1억9900만달러로 전년(2억9800만달러)과 비교해서는 33.2% 줄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8,000
    • -1.34%
    • 이더리움
    • 171,400
    • -1.1%
    • 리플
    • 262
    • +0%
    • 라이트코인
    • 52,050
    • -0.48%
    • 이오스
    • 3,067
    • -1.64%
    • 비트코인 캐시
    • 243,900
    • -0.16%
    • 스텔라루멘
    • 63.3
    • -0.47%
    • 트론
    • 16.8
    • +0%
    • 에이다
    • 43.4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000
    • -0.97%
    • 모네로
    • 63,000
    • -0.87%
    • 대시
    • 59,500
    • +0.08%
    • 이더리움 클래식
    • 4,482
    • +0.45%
    • 42.5
    • +2.66%
    • 제트캐시
    • 36,590
    • +2.67%
    • 비체인
    • 7.41
    • -1.07%
    • 웨이브
    • 739
    • +1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1.44%
    • 비트코인 골드
    • 6,810
    • +0.29%
    • 퀀텀
    • 2,060
    • +0.15%
    • 오미세고
    • 864
    • -0.12%
    • 체인링크
    • 2,652
    • +0.15%
    • 질리카
    • 6.66
    • -0.3%
    • 어거
    • 12,090
    • +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