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北 김계관 "미국이 어떻게 연말을 지혜롭게 넘기는가 보고 싶다"

입력 2019-10-24 09:09 수정 2019-10-24 15:06

“김정은‧트럼프 친분관계 굳건”…연말 북미 정상회담 불씨 남겨

▲사상 처음으로 열렸던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 (이투데이DB)
▲사상 처음으로 열렸던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 (이투데이DB)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24일 “우리는 미국이 어떻게 이번 연말을 지혜롭게 넘기는가를 보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북미 비핵화 협상 시한을 연말로 제시한 상태다.

김 고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의지가 있으면 길은 열리기 마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김 고문은 “나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조미(북미) 수뇌들이 서로 존중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또다시 언급하였다는 보도를 주의 깊게 읽어보았다”며 “내가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 관계가 굳건하며 서로에 대한 신뢰심이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며칠 전 내가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를 만나 뵙고 조미 관계 문제를 비롯하여 대외사업에서 제기되는 현안들을 보고드렸을 때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서는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관계가 각별하다는 데 대하여 말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러한 친분 관계에 기초하여 조미 사이에 가로놓인 모든 장애물들을 극복하고 두 나라 관계를 보다 좋은 방향으로 전진시킬 수 있는 동력이 마련되기를 바라 마지않는다”고 언급했다.

또 김 고문은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식견과 의사와는 거리가 멀게 워싱턴 정가와 미 행정부의 대조선 정책 작성자들이 아직도 냉전식 사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사로잡혀 우리를 덮어놓고 적대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91,000
    • +0.58%
    • 이더리움
    • 169,400
    • -0.29%
    • 리플
    • 258.4
    • +0.78%
    • 라이트코인
    • 52,000
    • +1.56%
    • 이오스
    • 3,069
    • +1.32%
    • 비트코인 캐시
    • 247,700
    • +2.14%
    • 스텔라루멘
    • 61.68
    • +1.08%
    • 트론
    • 16.49
    • +2.36%
    • 에이다
    • 43.55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400
    • +0.55%
    • 모네로
    • 61,400
    • -1.44%
    • 대시
    • 59,350
    • +1.45%
    • 이더리움 클래식
    • 4,517
    • +1.01%
    • 42.02
    • +2.24%
    • 제트캐시
    • 38,830
    • +3.99%
    • 비체인
    • 6.879
    • -5.68%
    • 웨이브
    • 725
    • -0.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7.84%
    • 비트코인 골드
    • 6,660
    • -0.97%
    • 퀀텀
    • 2,185
    • +2.82%
    • 오미세고
    • 832.5
    • +0.06%
    • 체인링크
    • 2,432
    • -1.62%
    • 질리카
    • 6.548
    • +2.5%
    • 어거
    • 11,820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