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인영 “檢개혁법 분수령… 한국당, 주장 반복하면 다른 선택 불가피”

입력 2019-10-23 10:3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법 개정안 협상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오늘도 똑같은 주장을 반복한다면 불가피하게 다른 선택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23일) 여야 협상이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선거법 개정안 관련 '3+3(각 교섭단체 원내대표 외 의원 1명) 회동'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여부가 핵심 쟁점"이라며 "한국당의 입장을 청취하겠지만 전향적 입장이 있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또 검찰개혁 법안 실무협상과 관련해 "검찰개혁 법안의 본회의 부의 시한이 앞으로 5일 남았다"며 "패스트트랙에 따른 법안 처리는 법적 강제절차로, 언제까지 한국당의 일방적 주장만을 듣고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숙고의 시간이 거의 끝나고 실행의 시간이 임박하고 있다"며 "한국당이 새로운 제안을 갖고 와야 한다"고 전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시정연설에서 여야 대화협의체 가동을 요청한 것과 관련, "협치 복원을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다시 가동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과) 여야 정당 대표 회동도 올 7월에 만난 것이 마지막이다. 문 대통령 제안에 대한 정당 대표의 화답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였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군의 계엄령 선포 논의에 연루됐다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국방부와 검찰에 요청한다. 신속히 해당 문건의 진위를 소상히 밝혀달라"면서 "우리 당도 이 문제에 대한 진상규명을 즉시 착수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34,000
    • -1.14%
    • 이더리움
    • 171,700
    • -1.04%
    • 리플
    • 263
    • +0.38%
    • 라이트코인
    • 52,200
    • -0.19%
    • 이오스
    • 3,071
    • -1.38%
    • 비트코인 캐시
    • 243,900
    • -0.2%
    • 스텔라루멘
    • 63.3
    • -0.78%
    • 트론
    • 16.8
    • -0.59%
    • 에이다
    • 43.4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300
    • -0.35%
    • 모네로
    • 63,100
    • +0.24%
    • 대시
    • 59,500
    • +0.08%
    • 이더리움 클래식
    • 4,482
    • +0.45%
    • 42.7
    • +3.14%
    • 제트캐시
    • 36,610
    • +2.95%
    • 비체인
    • 7.38
    • -1.47%
    • 웨이브
    • 734
    • +16.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1.92%
    • 비트코인 골드
    • 6,815
    • +0.37%
    • 퀀텀
    • 2,060
    • +0.39%
    • 오미세고
    • 864
    • -0.46%
    • 체인링크
    • 2,654
    • +1.14%
    • 질리카
    • 6.66
    • -0.3%
    • 어거
    • 12,090
    • +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