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눈·비 내리는 날 코스피 떨어진다"

입력 2019-10-22 13:53

▲기상특보에 따른 코스피 지수 변동 추이.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기상특보에 따른 코스피 지수 변동 추이.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눈이나 비가 내리면 주가가 더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22일 발표한 '기상 예보와 날씨에 따른 금융 소비자의 행태 변화' 에 따르면 지난해 기상특보가 발효된 66일간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평균 0.26% 하락했다. 기상특보가 없는 날의 평균 등락률 -0.03%보다 낙폭이 더 크다.

특보가 있는 날의 평균 거래량은 3억8000주였으며, 거래대금은 6조 원으로 조사됐다. 특보가 없는 날의 3억9000주, 6조4000억 원과 비교하면 더 적다. 거래당 대금도 특보가 있는 날은 1만5861원으로, 없는 날 1만6371원보다 적었다.

기상특보 중에서는 호우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날 주식시장이 요동을 쳤다. 호우주의보가 내린 날 코스피 지수와 코스닥 지수는 각각 전일 대비 평균 0.43%, 0.72% 떨어졌다. 한파주의보가 있을 때는 코스피가 평균 0.38%, 코스닥은 0.61% 내렸다.

연구소는 "흐린 날보다는 맑은 날의 주식 수익률이 높다"며 "맑은 날이 소비자 심리에 영향을 끼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은행의 여·수신 신규 가입은 날씨와 큰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달 평일 말일과 마지막 주 금요일, 연휴 앞·뒤 날에 신규 가입자가 늘었다.

신용카드 이용은 날씨에 큰 영향을 받았다. 전 업종을 기준으로 날씨가 맑은 날의 카드 매출이 그렇지 않은 날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맑은 날보다 눈·비가 올 때 매출이 오르는 업종은 온라인 쇼핑과 백화점, 면세점이었다. 대형 할인점과 편의점 등은 매출이 줄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3,000
    • -3.68%
    • 이더리움
    • 182,000
    • -3.96%
    • 리플
    • 278
    • -3.14%
    • 라이트코인
    • 57,500
    • -4.17%
    • 이오스
    • 3,163
    • -4.87%
    • 비트코인 캐시
    • 248,600
    • -6.96%
    • 스텔라루멘
    • 71
    • -0.7%
    • 트론
    • 17.4
    • -4.4%
    • 에이다
    • 45.1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800
    • -1.8%
    • 모네로
    • 61,000
    • -4.01%
    • 대시
    • 66,200
    • -7.74%
    • 이더리움 클래식
    • 4,700
    • -4.06%
    • 43.3
    • -4.2%
    • 제트캐시
    • 35,000
    • -5.61%
    • 비체인
    • 6.34
    • -6.63%
    • 웨이브
    • 754
    • -1.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1
    • -1.14%
    • 비트코인 골드
    • 7,875
    • -5.23%
    • 퀀텀
    • 2,019
    • -4.72%
    • 오미세고
    • 930
    • -2.92%
    • 체인링크
    • 2,864
    • -5.2%
    • 질리카
    • 6.79
    • -4.5%
    • 어거
    • 13,070
    • -5.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