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직장인 84% "입사 후 건강 악화됐다"

입력 2019-10-22 08:49

직장인 83.9%가 입사 이후 건강 이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6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병’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먼저 입사 전보다 건강이 나빠졌다고 느끼는지 묻자, 응답자의 83.9%가 ‘그렇다’고 대답했다(‘매우 그렇다’ 44.0%, ‘다소 그렇다’ 39.9%). ‘보통이다’는 11.3%, ‘그렇지 않다’는 4.9%였다.

건강 이상을 호소한 연령대는 △20대 84.7% △30대 83.4% △40대 87.7%로 40대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남성(79.7%)보다 △여성(87.5%) 비율이 7.8%P 높았다.

직장병으로 가장 많이 지목된 병은 △‘스트레스성 정신 질환’으로 총 18.9%를 득표했다. 이 안에는 우울증, 화병, 불면, 만성피로 등이 포함됐다. 2위에는 △‘소화 장애’(16.0%), 3위에는 업무 몰입 후 무기력증을 겪는 △‘번아웃 증후군’(12.6%)이 랭크됐다.

다음으로 △‘두통’(11.2%) △‘신경 이상 증세’(11.0%) △‘급격한 체중증가(또는 감소)’(9.6% △‘면역저하’(8.7%) △‘호흡기 질환’(4.5%) △‘당뇨,고혈압’ㆍ△’신장계 질환’(각 2.4%) 순으로 10위까지가 선정됐다.

현재의 질병 및 증상에 대해 조치 중인 사항이 있는지 물은 결과 △’특별히 없다’(23.7%) △’바쁜 업무로 병원 갈 시간이 없다’(19.5%)는 응답이 많았고, △’꾸준히 병원에 방문해 치료, 상담 중’인 경우는 8.2%에 불과했다.

앞으로의 건강관리 계획으로는 △’운동’(30.7%) △’건강보조제 복용’(24.0%) △’식단관리’(18.2%) △’건강검진’(12.8%) 순으로 집계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05,000
    • +0.05%
    • 이더리움
    • 216,800
    • -0.05%
    • 리플
    • 319
    • +0%
    • 라이트코인
    • 71,300
    • -0.83%
    • 이오스
    • 4,038
    • -0.39%
    • 비트코인 캐시
    • 335,200
    • -0.83%
    • 스텔라루멘
    • 89.1
    • -3.36%
    • 트론
    • 22.6
    • +1.8%
    • 에이다
    • 50.4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300
    • -1.1%
    • 모네로
    • 73,300
    • +1.03%
    • 대시
    • 81,6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5,675
    • -1.05%
    • 46.2
    • +0.87%
    • 제트캐시
    • 42,630
    • +0%
    • 비체인
    • 7.2
    • -1.5%
    • 웨이브
    • 899
    • -1.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0.36%
    • 비트코인 골드
    • 9,815
    • -2.24%
    • 퀀텀
    • 2,546
    • +2.87%
    • 오미세고
    • 1,112
    • +0.18%
    • 체인링크
    • 3,307
    • +3.47%
    • 질리카
    • 7.16
    • +1.56%
    • 어거
    • 13,650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