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중국 조롱’ 사우스파크, 미국서 5억 달러 스트리밍 계약 임박

입력 2019-10-20 18:06

미디어 거물 비아콤CBS와 협상 중

중국 정권과 시진핑 국가주석을 조롱해 중국시장에서 퇴출된 애니메이션 ‘사우스파크’가 미국에서 새 활로를 찾았다.

사우스파크 크리에이터들이 미국 미디어 거물 비아콤CBS와 새 스트리밍 판권 계약을 맺기 직전에 있으며 그 규모는 4억5000만~5억 달러(약 5300억~5900억 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넷플릭스를 포함한 많은 스트리밍 업체가 미국 최장수 TV 시리즈 중 하나인 사우스파크 스트리밍 판권을 확보하고자 경쟁을 벌여왔다. 사우스파크 에피소드는 현재 월트디즈니 산하 훌루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르면 이번 주말 안에 협상 타결 소식이 전해질 수 있다. 비아콤CBS는 올해 말까지 딜(Deal)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디즈니와 애플 등이 스트리밍 시장에 참전하면서 과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던 TV 시리즈의 인기가 하늘을 찌를 듯 치솟고 있다. 비아콤과의 협상이 타결되면 트레이 파커와 맷 스톤 등 사우스파크 크리에이터들은 2015년 훌루와 맺었던 것보다 배 이상의 계약을 맺게 된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컴캐스트는 ‘오피스’를, AT&T는 산하 HBO맥스를 위해 ‘프렌즈’의 스트리밍 판권을 최근 확보했다. 두 프로그램 모두 현재는 넷플릭스가 방영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인기 시트콤 ‘사인필드’ 판권을 5억 달러 이상에 사들였다.

1990년대 후반 만들어진 사우스파크는 지금까지 23번째 시즌이 제작될 정도로 높은 인기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현재 비아콤의 코미디센트럴에서 방영 중이다.

비아콤은 지난 8월 14년 만에 CBS와 재결합해 사명을 비아콤CBS로 변경했다. 이는 스트리밍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해 넷플릭스와 본격적으로 대결하려는 의도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34,000
    • +0.27%
    • 이더리움
    • 214,200
    • +1.76%
    • 리플
    • 307
    • +0.66%
    • 라이트코인
    • 68,000
    • +0.89%
    • 이오스
    • 3,957
    • +1.41%
    • 비트코인 캐시
    • 310,700
    • +0.13%
    • 스텔라루멘
    • 83.8
    • -0.48%
    • 트론
    • 22
    • +0.92%
    • 에이다
    • 51.6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100
    • +0.07%
    • 모네로
    • 72,100
    • -1.23%
    • 대시
    • 79,150
    • -0.31%
    • 이더리움 클래식
    • 5,390
    • +1.13%
    • 48
    • +2.35%
    • 제트캐시
    • 41,960
    • -0.5%
    • 비체인
    • 8.64
    • +0.47%
    • 웨이브
    • 899
    • +0.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
    • +9.76%
    • 비트코인 골드
    • 9,290
    • +0.22%
    • 퀀텀
    • 2,507
    • -0.87%
    • 오미세고
    • 1,225
    • +2.77%
    • 체인링크
    • 3,438
    • -1.18%
    • 질리카
    • 7.71
    • -1.15%
    • 어거
    • 13,100
    • +3.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