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컴빈 마이퍼스트브라, "플러스사이즈 품었다"…고정관념 벗은 女 화보

입력 2019-10-18 10:45

컴빈 마이퍼스트브라 화보가 일군 가치

(출처=컴온빈센트 홈페이지 캡처)
(출처=컴온빈센트 홈페이지 캡처)

여성 속옷 모델은 줄곧 '날씬한' 여성들의 전유물이었다. 볼륨있는 가슴과 잘록한 허리의 'S라인'은 브라 광고 화보를 대변하는 아이콘이었다. 하지만 이런 속옷 업계에도 변화가 시작됐다. '컴빈 마이퍼스트브라'가 그 선두에 선 모양새다.

18일 여성 속옷 브랜드 컴온빈센트가 '컴빈 마이퍼스트브라'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제작 브라를 표명하는 마이퍼스트브라 품목을 40% 할인 판매하는 이벤트다. 체형과 피부 타입, 활동량 등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속옷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컴빈 마이퍼스트브라'의 이같은 기치는 모델 화보를 통해서도 발견된다. 스튜디오가 아닌 야외 촬영으로 선보인 패션 화보에 플러스사이즈 여성 모델도 담아낸 것. 흰 피부와 마른 체형의 모델 일색이었던 기존 화보들과는 확연한 차이다.

세상 모든 이들의 몸은 그 자체로 아름답고 고귀하다. 이를 '사이즈'란 미명하에 재단해 가치 판단을 내리는 건 이제 철 지난 고정관념에 불과하다. '컴빈 마이퍼스트브라' 속 플러스사이즈 모델의 존재가 빛나는 건 그래서다. 마치 여성들을 향해 '너의 몸에 당당하라'고 외치는 것처럼.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52,000
    • -5.71%
    • 이더리움
    • 187,700
    • -8.26%
    • 리플
    • 285
    • -2.4%
    • 라이트코인
    • 59,650
    • -7.66%
    • 이오스
    • 3,304
    • -8.22%
    • 비트코인 캐시
    • 263,800
    • -7.31%
    • 스텔라루멘
    • 71.5
    • -4.92%
    • 트론
    • 18
    • -6.74%
    • 에이다
    • 45.1
    • -5.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200
    • -7.11%
    • 모네로
    • 63,050
    • -7.96%
    • 대시
    • 70,900
    • -4.7%
    • 이더리움 클래식
    • 4,866
    • -4.02%
    • 44.9
    • -3.65%
    • 제트캐시
    • 37,080
    • -6.32%
    • 비체인
    • 6.71
    • -6.42%
    • 웨이브
    • 769
    • -7.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
    • -4.73%
    • 비트코인 골드
    • 8,300
    • -4.05%
    • 퀀텀
    • 2,094
    • -5.93%
    • 오미세고
    • 958
    • -7.53%
    • 체인링크
    • 2,980
    • -4.52%
    • 질리카
    • 6.93
    • -9.53%
    • 어거
    • 13,420
    • -4.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