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두산 분할 3개사 재상장 거래 개시…적정 예상 가치는?

입력 2019-10-18 08:48

▲자료제공=미래에셋대우
▲자료제공=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18일 두산 분할 3개사의 재상장 거래가 개시되는 가운데, 분할로 인한 시가총액 증가는 3거래일 이후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날 두산과 신설법인 두산솔루스, 두산퓨얼셀의 3개사가 인적분할 후 재상장돼 거래를 시작한다. 회사별 재상장 시가총액은 △두산 1조7500억 원 △두산솔루스 646억 원 △두산퓨얼셀 1171억 원으로 결정됐다.

정대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각 회사의 재상장 기준가격은 거래정지 직전 주가인 두산 10만6000원, 두산솔루스와 두산퓨얼셀 2120원 기준으로 거래 시작 전 최저호가와 최고호가인 50~200% 가격 범위 내에서 결정되며 거래시작 후 상하 30% 범위 내에서 매매가 진행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는 분할신설법인에 대한 적정 가치로 두산솔루스 5757억 원(주당 1만5000원), 두산퓨얼셀 3784억 원(주당 5300원)으로 평가했다.

정 연구원은 “분할 비율에 따라 배분된 낮은 수준의 분할 재상장 시가총액을 감안하면 분할신설법인의 주가는 빠른 시일 내 가파른 상승을 통해 적정가치 수준까지 재평가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즉 재상장일 기준가격이 최고호가 200%에서 결정 가능한 것을 전제로 하면 재상장 거래 후 두산솔루스는 4거래일 이내 연속, 두산퓨얼셀은 1거래일 이내에서 주가가 30% 상승한 상한가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정 연구원은 “존속법인인 두산의 시가총액은 분할 재상장 후 1조2000억 원(주당 7만2300원, 시가배당률 7.2%)~1조6000억 원(주당 9만5000원, 시가배당률 5.5%) 사이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며 “존속법인 두산의 주가 하락 시 적극적 매수를 통해 추가적인 수익률 확보가 가능하며, 이를 바탕으로 인적분할로 인한 3개사 합산 시가총액 증가 효과는 3거래일 이후 발생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15,000
    • -4.92%
    • 이더리움
    • 189,400
    • -7.43%
    • 리플
    • 286
    • -2.05%
    • 라이트코인
    • 59,950
    • -6.77%
    • 이오스
    • 3,303
    • -8.4%
    • 비트코인 캐시
    • 266,000
    • -6.54%
    • 스텔라루멘
    • 71.3
    • -5.31%
    • 트론
    • 18.1
    • -6.7%
    • 에이다
    • 45.3
    • -5.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7,000
    • -6.47%
    • 모네로
    • 63,550
    • -7.23%
    • 대시
    • 71,450
    • -4.61%
    • 이더리움 클래식
    • 4,898
    • -3.11%
    • 45.2
    • -3.42%
    • 제트캐시
    • 36,980
    • -6.83%
    • 비체인
    • 6.76
    • -4.92%
    • 웨이브
    • 764
    • -7.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3.65%
    • 비트코인 골드
    • 8,305
    • -3.71%
    • 퀀텀
    • 2,110
    • -5.08%
    • 오미세고
    • 958
    • -8.15%
    • 체인링크
    • 2,999
    • -3.82%
    • 질리카
    • 7.04
    • -6.63%
    • 어거
    • 13,820
    • -4.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