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작심 발언 쏟아낸 윤석열 "검찰은 대한민국 공직자"

입력 2019-10-17 16:26 수정 2019-10-17 16:38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본인을 둘러싼 의혹, 검찰 조직에 대한 비판에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윤 총장은 17일 국회 법사위 국감장에서 ‘별장 성접대’ 의혹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한겨레 보도에 대해 “사과를 받아야겠다”며 “(명예훼손) 고소 취소하라는 말씀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의 동반 퇴진설’에 대해 “언론 보도를 통해서 봤다”며 “나에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윤 총장은 이날도 검찰 조직 지키기에 나섰다. 그는 “검사가 된 이후 지금까지 (소신이) 변한 게 있냐”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정무 감각이 없는 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며 조직을 둘러싼 ‘정치 검찰’ 비판에 선을 그었다.

이어 “저와 수사팀은 모두 대한민국 공직자”라며 “우리를 비판하는 여론을 겸허히 받아들여 반영하고 응원해주는 분들에 대해선 감사한 마음으로 일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와 동생 조모 씨에 대한 수사에 관해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다만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달 18일 정 교수의 사문서 위조 혐의에 대한 재판이 예정된 가운데 검찰 칼날이 조 전 장관까지 향할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윤 총장은 검찰 스스로 개혁을 해내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그는 “국민의 뜻과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 방안을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검찰과 경찰 간 수사권을 조정하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등에 대해서는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86,000
    • -0.37%
    • 이더리움
    • 214,100
    • +1.04%
    • 리플
    • 304
    • -0.98%
    • 라이트코인
    • 68,700
    • +1.25%
    • 이오스
    • 3,957
    • +0.84%
    • 비트코인 캐시
    • 308,200
    • -0.42%
    • 스텔라루멘
    • 82.8
    • -2.47%
    • 트론
    • 21.7
    • +0%
    • 에이다
    • 52.4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300
    • -0.14%
    • 모네로
    • 71,550
    • -1.31%
    • 대시
    • 79,000
    • -0.13%
    • 이더리움 클래식
    • 5,395
    • +0.09%
    • 47.9
    • -2.24%
    • 제트캐시
    • 41,740
    • +0.17%
    • 비체인
    • 8.83
    • +4.5%
    • 웨이브
    • 900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
    • +2.61%
    • 비트코인 골드
    • 9,175
    • -0.97%
    • 퀀텀
    • 2,470
    • -0.72%
    • 오미세고
    • 1,180
    • -1.42%
    • 체인링크
    • 3,417
    • +0.44%
    • 질리카
    • 8.15
    • +1.12%
    • 어거
    • 13,580
    • +5.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