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종현 LG화학 사장 "SK이노가 먼저 사과해야 대화 가능"

입력 2019-10-16 10:58 수정 2019-10-16 14:56

배터리 소송 놓고 평행선 지속....타협점 찾기 쉽지 않을 듯

▲김종현(오른쪽) LG화학 사장이 16일 코엑스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자사의 배터리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김벼리 기자 kimstar1215@)
▲김종현(오른쪽) LG화학 사장이 16일 코엑스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자사의 배터리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김벼리 기자 kimstar1215@)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갈등이 악화일로인 가운데 김종현 LG화학 전자사업본부장 사장이 SK이노베이션의 사과가 먼저라고 일축했다.

김 사장은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에너지 플러스 2019’ 행사에서 SK이노베이션과의 중재 가능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그건 SK이노베이션에 달렸다”고 말했다.

이어 대화를 할 의지가 있는지 묻자 “물론 있다”면서도 “단, SK이노베이션이 먼저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LG화학은 4월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핵심 인력을 의도적으로 채용해 영업 비밀을 빼내 갔다며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맞서 SK이노베이션 역시 이달 초 특허 침해를 이유로 LG화학과 LG화학의 미국 내 자회사인 LG화학 미시간을 ITC와 연방법원에, LG전자는 연방법원에 제소하며 맞불을 놨다.

이후 산업통상자원부가 중재에 나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지난달 한 차례 회동을 했지만 의미 있는 결과를 내지는 못했다.

한편, 이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갈등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옅은 미소만 띤 채 답을 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31,000
    • -1.25%
    • 이더리움
    • 167,300
    • -2.85%
    • 리플
    • 258
    • -1.53%
    • 라이트코인
    • 51,000
    • -1.92%
    • 이오스
    • 3,015
    • -2.11%
    • 비트코인 캐시
    • 241,600
    • -1.23%
    • 스텔라루멘
    • 62.1
    • -1.11%
    • 트론
    • 16.5
    • -1.2%
    • 에이다
    • 42.7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300
    • -1.42%
    • 모네로
    • 62,400
    • -0.16%
    • 대시
    • 57,850
    • -2.94%
    • 이더리움 클래식
    • 4,412
    • -1.52%
    • 41.5
    • +0.97%
    • 제트캐시
    • 36,810
    • +1.97%
    • 비체인
    • 7
    • -4.63%
    • 웨이브
    • 713
    • +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5
    • -0.97%
    • 비트코인 골드
    • 6,640
    • -1.19%
    • 퀀텀
    • 2,020
    • -1.22%
    • 오미세고
    • 841
    • -2.1%
    • 체인링크
    • 2,464
    • -7.05%
    • 질리카
    • 6.5
    • -1.81%
    • 어거
    • 11,650
    • -4.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