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검찰, 정경심 교수 5차 비공개 소환…노트북 행방 집중 조사

입력 2019-10-14 12:43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유리 위로 바람에 펄럭이는 태극기가 비치고 있다. 2019.10.12    superdoo82@yna.co.kr/2019-10-12 14:14:05/<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유리 위로 바람에 펄럭이는 태극기가 비치고 있다. 2019.10.12 superdoo82@yna.co.kr/2019-10-12 14:14:05/<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다섯번째 비공개 소환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정 교수를 불러 각종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운영 및 투자 관여 여부와 함께 핵심 증거인 노트북의 행방에 대해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조 장관 일가의 자산을 관리해준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가 되돌려줬다고 진술한 노트북과 관련해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추궁했지만, 정 교수는 사실관계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달 3일 정 교수를 처음 소환한 후 12일까지 네 번째의 조사 과정에서 딸 조모(28) 씨의 부정입학 의혹 수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교수 조사를 모두 마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정 교수는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로 18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0,000
    • -0.02%
    • 이더리움
    • 211,900
    • +0.38%
    • 리플
    • 306
    • +0.33%
    • 라이트코인
    • 67,850
    • +0.74%
    • 이오스
    • 3,920
    • +0.46%
    • 비트코인 캐시
    • 308,500
    • -0.42%
    • 스텔라루멘
    • 84.2
    • +0.48%
    • 트론
    • 21.7
    • -0.46%
    • 에이다
    • 50.8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500
    • -0.14%
    • 모네로
    • 71,950
    • +0.07%
    • 대시
    • 79,350
    • -0.13%
    • 이더리움 클래식
    • 5,400
    • +0.84%
    • 48.9
    • +5.62%
    • 제트캐시
    • 41,670
    • -1.23%
    • 비체인
    • 8.5
    • -1.73%
    • 웨이브
    • 894
    • -0.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
    • +3.72%
    • 비트코인 골드
    • 9,260
    • +0.54%
    • 퀀텀
    • 2,494
    • -1.23%
    • 오미세고
    • 1,185
    • -2.71%
    • 체인링크
    • 3,421
    • -3.47%
    • 질리카
    • 8.58
    • +6.72%
    • 어거
    • 12,860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