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모펀드, 라임자산 환매 중단ㆍ코링크PE 의혹 등 잇달아 ‘잡음’

입력 2019-10-13 10:18

높은 수익률을 앞세워 급성장한 사모펀드 시장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모펀드 2개에 재간접 투자된 6200억 원 규모 펀드의 환매를 10일 중단했다.

환매 중단 대상 펀드는 사모채권을 주로 편입한 모펀드 ‘플루토 FI D-1호’와 메자닌을 주로 편입한 모펀드 ‘테티스 2호’에 재간접 투자된 펀드들이다. 이 가운데 2000억 원 정도가 우리은행에서 팔렸다. 또 신한금융투자가 약 1700억 원, 대신증권이 약 670억 원어치를 각각 판매했다.

공시의무가 없는 사모펀드의 특성상 피해자를 가늠하긴 어렵다. 다만 증권가는 1인당 2억∼3억 원을 평균 가입액으로 보고 가입자는 2000∼3000여 명 수준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자본시장법상 사모펀드 최소 가입금액이 1억 원이다.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를 둘러싼 의혹도 확대하고 있다. 코링크의 실질적인 대표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는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을 무자본으로 인수해 사기적 부정거래와 횡령 등을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한편 사모펀드 시장은 2015년 규제완화 이후 급성장했다. 올해 9월말 기준 순자산이 400조2900억 원 규모로 약 4년 전인 2015년 말(203조7900억 원)의 2배 수준이 됐다. 무려 200조 원에 가까운 자금이 추가로 몰린 것이다.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 규제 완화에 대해)평소의 지론이 서서히 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03,000
    • +1.83%
    • 이더리움
    • 320,000
    • +3.13%
    • 리플
    • 332.7
    • +2.09%
    • 라이트코인
    • 93,350
    • +4.19%
    • 이오스
    • 5,110
    • +5.43%
    • 비트코인 캐시
    • 469,400
    • +6.34%
    • 스텔라루멘
    • 85.8
    • +2.74%
    • 트론
    • 24.81
    • +4.42%
    • 에이다
    • 72.3
    • +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4,000
    • +3.96%
    • 모네로
    • 99,250
    • +4.75%
    • 대시
    • 126,700
    • +2.34%
    • 이더리움 클래식
    • 11,420
    • +1.6%
    • 71.36
    • +0.51%
    • 제트캐시
    • 74,450
    • +2.62%
    • 비체인
    • 8.085
    • +2.42%
    • 웨이브
    • 1,703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2.6
    • +1.41%
    • 비트코인 골드
    • 12,450
    • +2.81%
    • 퀀텀
    • 2,922
    • +3.07%
    • 오미세고
    • 1,344
    • +4.92%
    • 체인링크
    • 4,987
    • +2.63%
    • 질리카
    • 9.01
    • +5.26%
    • 어거
    • 16,020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