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청년 빚쟁이’ 만드는 학자금대출…의무상환 체납 연 1만7000명

입력 2019-10-10 16:42

유승희 “이자율과 연체가산금 너무 높아…상환부담 경감 방안 마련해야”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원실 제공)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원실 제공)
청년의 학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만든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제도가 청년들을 빚쟁이로 내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취업 후 학자금 대출 의무상환 현황’ 자료를 통해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 의무상환 체납자가 연간 1만7000명, 체납액은 206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준 미상환율은 9.7%에 달한다. 제도 시행 10년이 되면서, 경제활동을 하는 채무자 수가 늘고 있고, 이에 따라 의무상환 대상자와 체납자도 늘고 있다고 유 의원은 설명했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제도는 일정 소득이 발생할 때까지 상환이 유예되는 소득연계방식의 학자금대출로 지난 2010년 도입됐다. 취업 후 일정기준 이상 소득이 발생하면 기준소득 초과분의 20%를 국세청을 통해 원천징수하는 방식이다. 상환이 시작되는 ‘일정 이상 소득’은 올해 기준으로 총급여 2080만 원, 각종 공제를 적용하면 1243만 원이다.

유 의원은 시중은행 금리가 낮은 상황에서 학자금대출 이자율과 연체가산금 비율이 너무 높다는 점을 지적했다. 2018년도 기준 취업 후 학자금 대출 이자율은 2.2%이다. 의무상환이 체납되면 첫 달 3%, 이후 5개월간 1.2%씩 총 9%까지 연체가산금이 붙는다.

유 의원은 “학자금 대출 금리를 낮추거나 소득구간별로 차등 적용하는 방안, 실직이나 폐업을 했을 경우 상환부담을 줄일 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8,000
    • -0.1%
    • 이더리움
    • 208,500
    • -0.19%
    • 리플
    • 350
    • +3.55%
    • 라이트코인
    • 63,300
    • -0.47%
    • 이오스
    • 3,480
    • +1.22%
    • 비트코인 캐시
    • 258,000
    • -1.34%
    • 스텔라루멘
    • 75.4
    • +3.43%
    • 트론
    • 18
    • -0.55%
    • 에이다
    • 57.8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0.29%
    • 모네로
    • 70,500
    • +14.45%
    • 대시
    • 81,450
    • -2.16%
    • 이더리움 클래식
    • 5,310
    • -1.21%
    • 48.2
    • +10.55%
    • 제트캐시
    • 46,240
    • -0.06%
    • 비체인
    • 4.07
    • +1.24%
    • 웨이브
    • 980
    • +1.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
    • +10.7%
    • 비트코인 골드
    • 9,700
    • +0.36%
    • 퀀텀
    • 2,027
    • +2.58%
    • 오미세고
    • 933
    • +1.63%
    • 체인링크
    • 2,839
    • +7.42%
    • 질리카
    • 7.75
    • -1.02%
    • 어거
    • 9,620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