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제일약품,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국내 임상2상 개시

입력 2019-10-10 13:43

코스피 상장사 제일약품이 자체개발 중인 차세대 위식도 역류질환 질병 치료제(JP-1366)가 국내 임상2상에 본격 착수했다.

제일약품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JP-1366의 안전성과 유효성 평가를 위한 제2상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 연세대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을 포함한 20개 임상 기관에서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본격 임상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제일약품의 JP-1366은 2017년 보건복지부의 첨단의료기술개발 신약개발지원 과제로 선정돼 20여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개발에 착수했다. 칼륨-경쟁적 위산분비억제(P-CAB) 기전으로 개발 중인 JP-1366은 지난해 완료한 임상 1상에서는 약물의 경구 투여 후 안전성, 내약성, 약동약력학적 특성 등에서 신속한 약효 및 뛰어난 지속성을 입증하며 기존의 프로톤펌프억제제(Proton Pump Inhibitor, 이하 PPI) 기전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한 신약으로 평가받기도 했다.

최근 위식도 질환 시장 내 가장 널리 쓰이던 치료제인 ‘라니티딘’이 발암 물질 우려로 판매 금지 처분 상태에 처하면서, 현재 대체재로 사용되는 PPI 기전 치료제는 느린 약효 발현과 야간 산 분비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는 탓이다.

회사 측은 내년까지 국내 임상2상 완료를 목표로, 유럽에서 진행되는 글로벌 임상1상도 함께해가며 기술 수출 등 다양한 사업 가능성을 고려해 가겠다는 방침이다.

제일약품 관계자는 “오늘날 다수 제약사가 임상시험을 통해 P-CAB 기전이 기존 PPI보다 간편하면서도 효능이 우수하다는 점을 검증하고 있다”며 “앞선 비임상에서부터 신약후보 물질로서의 높은 가능성을 보인 JP-1366은, 현재 제일약품이 개발 중인 뇌졸중 치료제(JPI-289), 표적항암제(JPI-547) 등과 함께 또 하나의 블록버스터급 신약 후보 물질로 자리잡았다”고 기대했다.

한편,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위식도 역류질환의 국내 시장 규모는 약 1000억 원 규모로, 전 세계 시장 규모는 25조 원을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80,000
    • +1.35%
    • 이더리움
    • 283,700
    • +5.94%
    • 리플
    • 295.3
    • +5.35%
    • 라이트코인
    • 76,650
    • +3.37%
    • 이오스
    • 4,460
    • +2.67%
    • 비트코인 캐시
    • 399,300
    • -0.08%
    • 스텔라루멘
    • 74.51
    • +4.84%
    • 트론
    • 21
    • +3.19%
    • 에이다
    • 62.12
    • +5.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82,000
    • +0.07%
    • 모네로
    • 86,550
    • +3.16%
    • 대시
    • 111,6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9,490
    • +1.17%
    • 64.49
    • +17.81%
    • 제트캐시
    • 65,350
    • +4.31%
    • 비체인
    • 7.168
    • +7.76%
    • 웨이브
    • 1,480
    • +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4
    • +4.22%
    • 비트코인 골드
    • 10,220
    • +3.97%
    • 퀀텀
    • 2,639
    • +3.98%
    • 오미세고
    • 1,103
    • +6.16%
    • 체인링크
    • 4,976
    • +10.06%
    • 질리카
    • 7.54
    • +10.54%
    • 어거
    • 14,300
    • +5.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