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외교관 가족 181명 복수국적…'승인제→신고제' 개편 후 급증

입력 2019-10-09 14:43

2011~2019년 104명 신고…국적 취득 국가는 미국이 83명으로 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외무공무원 가족의 외국인 국적 취득이 승인제에서 신고제로 개편된 뒤 복수국적을 가진 외무공무원 가족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아 9일 공개한 ‘외무공무원 가족(배우자·자녀)의 이중국적 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재 복수국적을 가진 외무공무원 가족은 총 181명이었다.

기존에 외무공무원법은 외무공무원 가족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경우 외교부 장관의 승인을 받도록 규정하고 있었으나, 2011년 7월 외교부 장관에게 신고만 하면 되는 것으로 개정됐다.

법 개정 전인 2010년 복수국적 외무공무원 가족은 90명이었다. 신고제로 개편 후 복수국적자가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연도별로는 2013년 39명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신고해 가장 많았고, 2014년 23명이었다. 지난해에는 16명, 올해에는 10명이 각각 신고했다.

제도 개편 뒤인 2011~2019년 신고한 복수국적 외무공무원 가족은 총 104명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국적을 취득한 국가는 미국(83명)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외무공무원 가족 가운데 한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은 7명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76,000
    • +3.62%
    • 이더리움
    • 162,500
    • +2.98%
    • 리플
    • 212.2
    • +0.52%
    • 라이트코인
    • 47,750
    • +1.21%
    • 이오스
    • 2,720
    • +2.41%
    • 비트코인 캐시
    • 273,000
    • +5.9%
    • 스텔라루멘
    • 49.56
    • +2.14%
    • 트론
    • 14.21
    • +4.41%
    • 에이다
    • 36.53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100
    • +7.92%
    • 모네로
    • 57,550
    • +1.41%
    • 대시
    • 81,950
    • +5.2%
    • 이더리움 클래식
    • 6,100
    • -0.89%
    • 44.2
    • -0.27%
    • 제트캐시
    • 38,200
    • +6.11%
    • 비체인
    • 3.626
    • +2.34%
    • 웨이브
    • 1,015
    • +3.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3.2
    • +4.53%
    • 비트코인 골드
    • 8,755
    • +3.24%
    • 퀀텀
    • 1,474
    • +2.15%
    • 오미세고
    • 615.4
    • +2.76%
    • 체인링크
    • 2,639
    • +2.45%
    • 질리카
    • 4.619
    • +2.42%
    • 어거
    • 12,190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