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019 국감] 윤석헌 “정경심 사모펀드 차명투자인지 대출인지 판단 어려워”

입력 2019-10-08 17:22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지분을 남동생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수익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투자인지 대출인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 교수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에 투자하고 매달 860만 원을 받았다면 투자인지 대여인지 묻는 말에 “검찰 공소장을 면밀히 살펴보기 전에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대여 측면도 있고 투자 측면도 있을 것 같지만 제한된 지식으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투자와 대출은 다른 성격이 분명히 있는데 당사자들 간 계약 내용을 들여다봐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검찰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공개한 조 장관의 5촌 조카 A씨 공소장에 따르면 정 교수와 정 교수 남동생 정 모 씨는 2017년 2월 코링크PE 신주 250주를 5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정 교수 남매에게 투자에 따른 수익을 보장해주기 위해 A씨는 코링크PE 지분 인수 계약도 체결했다. 또 조 장관 처남 정 씨를 명의자로 하는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수수료 명목으로 월 860만3000원을 지급해 정 교수가 남동생 명의로 코링크PE에 차명투자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91,000
    • +0.55%
    • 이더리움
    • 166,100
    • +0.24%
    • 리플
    • 253.6
    • +0.4%
    • 라이트코인
    • 50,700
    • +0.5%
    • 이오스
    • 2,993
    • -0.2%
    • 비트코인 캐시
    • 241,700
    • +0.46%
    • 스텔라루멘
    • 59.6
    • +0.15%
    • 트론
    • 16.22
    • +0.5%
    • 에이다
    • 42.6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400
    • +0.37%
    • 모네로
    • 59,350
    • -0.75%
    • 대시
    • 59,250
    • +2.69%
    • 이더리움 클래식
    • 4,438
    • -0.14%
    • 41.1
    • +0%
    • 제트캐시
    • 38,620
    • +3.12%
    • 비체인
    • 6.58
    • +4.41%
    • 웨이브
    • 828
    • +5.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4
    • +2.29%
    • 비트코인 골드
    • 6,475
    • -0.54%
    • 퀀텀
    • 2,053
    • +1.58%
    • 오미세고
    • 821.4
    • +0.05%
    • 체인링크
    • 2,420
    • +4.22%
    • 질리카
    • 6.39
    • +3.06%
    • 어거
    • 11,660
    • +2.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