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검찰, '웅동학원 허위소송' 조국 동생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9-10-04 12:21

▲조국 법무부 장관. 신태현 기자 holjjak@
▲조국 법무부 장관. 신태현 기자 holjjak@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웅동학원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의 동생 조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웅동학원 허위소송 및 교사 채용 비리 등 사건 수사와 관련해 조 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배임수재,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씨는 웅동학원 측과 허위소송을 통해 채권을 확보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조 씨는 지난 2006년,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대금 채권 소송을 냈다. 당시 웅동학원은 소송에 무변론으로 대응하면서 조 씨가 승소했다. 이에 채권을 넘겨주기 위해 서로 짜고 소송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조 씨는 교사 지원자 부모 두 명으로부터 교사 채용을 대가로 2억 원을 받았다는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지난달 26~27일 조 씨를 연달아 불러 조사한 뒤 1일 다시 소환하는 등 강도 높은 조사를 벌여 왔다.

웅동학원 채용비리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조 씨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의심받는 A 씨의 신병을 확보한 바 있다. 법원은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아울러 검찰은 전날 A 씨의 직속 상급자인 B 씨에 대해서도 배임수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B 씨의 책임이 A 씨보다 무거운 것으로 보고 있다. B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30,000
    • +0.78%
    • 이더리움
    • 217,200
    • +0.98%
    • 리플
    • 317
    • -0.94%
    • 라이트코인
    • 71,250
    • -1.25%
    • 이오스
    • 4,041
    • +0.85%
    • 비트코인 캐시
    • 336,200
    • +1.14%
    • 스텔라루멘
    • 89.9
    • -2.81%
    • 트론
    • 22.8
    • +2.7%
    • 에이다
    • 50.7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400
    • +0.72%
    • 모네로
    • 72,400
    • +0.91%
    • 대시
    • 81,850
    • +0.37%
    • 이더리움 클래식
    • 5,705
    • +0.35%
    • 46.5
    • +1.31%
    • 제트캐시
    • 42,700
    • -0.14%
    • 비체인
    • 7.63
    • +8.84%
    • 웨이브
    • 899
    • -0.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
    • -0.71%
    • 비트코인 골드
    • 9,870
    • -1.2%
    • 퀀텀
    • 2,585
    • +4.78%
    • 오미세고
    • 1,116
    • +0.81%
    • 체인링크
    • 3,284
    • +3.11%
    • 질리카
    • 7.15
    • +0.56%
    • 어거
    • 13,610
    • -1.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