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조국, 압수수색 검사 통화 논란 "인륜의 문제"…시민단체 검찰 고발

입력 2019-09-27 14:27 수정 2019-09-27 16:18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투데이DB)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투데이DB)
조국 법무부 장관은 27일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던 검사와 통화한 것과 관련해 "인륜의 문제"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수사 개입 의혹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남편으로서 아내의 건강을 배려해 달라고 부탁드린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지난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던 검사 팀장과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조 장관은 법무부 공보 채널을 통해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시작된 후 변호인은 압수영장을 확인 중에 있었고, 배우자는 옆에 있다가 충격으로 쓰러져 119까지 부르려던 상황이었다"며 "이 과정에서 배우자가 남편인 조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해 압수수색 관계자에게 '(배우자의) 건강상태가 안 좋은 것 같으니 놀라지 않게 진행해 달라'고 남편으로서 한 것이 전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검찰은 "조 장관이 통화한 검사에게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 달라는 취지의 말을 여러 번 했다"며 "전화를 받은 검사는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하겠다고 계속 응대했으나 이런 과정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검찰의 이러한 반응에 대해 "충분히 말씀드렸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한편, 이날 보수성향의 한 시민단체는 조 장관과 검사의 전화통화 논란과 관련해 "(조 장관이) 검찰청법, 직권남용죄, 공무집행방해죄를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26,000
    • -1.43%
    • 이더리움
    • 167,100
    • -2.91%
    • 리플
    • 258
    • -1.53%
    • 라이트코인
    • 51,000
    • -1.92%
    • 이오스
    • 3,013
    • -2.11%
    • 비트코인 캐시
    • 241,500
    • -1.23%
    • 스텔라루멘
    • 61.8
    • -1.44%
    • 트론
    • 16.5
    • -1.2%
    • 에이다
    • 42.7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200
    • -1.33%
    • 모네로
    • 62,400
    • -0.16%
    • 대시
    • 57,900
    • -2.85%
    • 이더리움 클래식
    • 4,412
    • -1.52%
    • 41.5
    • +0.97%
    • 제트캐시
    • 36,810
    • +1.97%
    • 비체인
    • 6.91
    • -5.47%
    • 웨이브
    • 720
    • +1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0.96%
    • 비트코인 골드
    • 6,640
    • -1.19%
    • 퀀텀
    • 2,024
    • -1.22%
    • 오미세고
    • 841
    • -2.1%
    • 체인링크
    • 2,465
    • -7.3%
    • 질리카
    • 6.51
    • -2.84%
    • 어거
    • 11,650
    • -4.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