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장세용 구미시장, 보수단체 회원에게 '깃대'로 머리 맞아

입력 2019-09-26 08:38

(연합뉴스)
(연합뉴스)

장세용 구미시장이 보수단체 집회에서 '깃대'로 머리를 맞는 봉변을 당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흔적 지우기' 논란이 불거지자 이를 해명하려다 수모를 겪었다.

우리공화당 경북도당과 행복한동행본부ㆍ국민계몽운동본부 등 150여 명은 25일 구미시청 앞에서 "박정희 대통령 역사 지우기에 나선 장세용은 사퇴하라"라며 시위를 벌였다.

문제는 한 홍보영상에서 시작됐다. 18일 구미시가 구미산업단지 조성 50주년 기념식장에서 상영한 홍보영상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은 소개가 됐지만, 구미산단 조성 주역인 박정희 전 대통령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격분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항의를 위해 구미시청에 모였다.

이들은 '박정희 대통령 지우려는 좌파 장세용 사퇴', '좌파독재 앞잡이 구미시장 장세용 사퇴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집회를 이어갔다.

장 시장은 "박정희 대통령 흔적 지우기에 대해 해명을 하겠다"라며 집회 현장을 찾았다. 이후 장 시장이 보수단체 회원들과 대화를 시도하려 하자 회원들은 거세게 항의하며 몸싸움이 벌어졌고 대화는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휘두른 태극기 봉에 장 시장이 머리를 맞는 등 봉변을 당했다.

앞서 장 시장은 이번 홍보영상에 대해 21일 보도자료를 내면서 "사전에 확인하지 못한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지만, 보수단체들은 이를 수용치 않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7,000
    • -4.06%
    • 이더리움
    • 205,200
    • -3.71%
    • 리플
    • 289
    • -4.62%
    • 라이트코인
    • 64,900
    • -4.77%
    • 이오스
    • 3,662
    • -7.15%
    • 비트코인 캐시
    • 281,700
    • -8.18%
    • 스텔라루멘
    • 75
    • -7.41%
    • 트론
    • 19.6
    • -8.41%
    • 에이다
    • 48.4
    • -8.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8,900
    • -8.9%
    • 모네로
    • 68,900
    • -4.04%
    • 대시
    • 74,500
    • -4.12%
    • 이더리움 클래식
    • 5,070
    • -3.98%
    • 45.6
    • -4%
    • 제트캐시
    • 39,210
    • -5.13%
    • 비체인
    • 8.13
    • -4.47%
    • 웨이브
    • 831
    • -7.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6
    • -7.74%
    • 비트코인 골드
    • 8,510
    • -6.84%
    • 퀀텀
    • 2,211
    • -9.9%
    • 오미세고
    • 1,041
    • -11.1%
    • 체인링크
    • 3,085
    • -8.59%
    • 질리카
    • 7.69
    • -8.56%
    • 어거
    • 11,990
    • -8.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