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2보]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돼지, 인천 강화군서 발견…정부 통제선 뚫리나

입력 2019-09-24 13:02

(사진 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사진 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인천 강화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의심되는 돼지가 발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강화 송해면의 돼지농장 한 곳에서 혈청 검사를 한 결과, 의심 증세를 발견했다. 농식품부는 정밀 검사를 위해 이 농가에서 시료를 채취 중이다.

현재 이 농가에는 만일을 대비한 초동방역팀이 투입돼 사람과 차량 이동을 통제하고, 인근을 소독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확인되면 살처분 등 추가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이 농가는 현재 돼지 400마리를 사육 중이다.

강화군에서도 발병이 확인되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우려는 커질 수밖에 없다. 강화군은 정부가 지정한 중점관리지역(경기 파주시ㆍ포천시ㆍ동두천시ㆍ김포시ㆍ연천군ㆍ강원 철원군) 밖이기 때문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정부의 통제선 밖으로까지 퍼졌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날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국내 농가는 네 곳이다. 17일 파주 연다산동 농가를 시작으로 △18일 연천 백학면 △23일 김포 통천읍 △24일 파주 적성면에서 잇따라 발병이 확인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폐사가 확인된 돼지만 다섯 마리, 살처분 대상 돼지는 2만 마리에 이른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23일 오후 7시 30분을 기해 경기와 인천, 강원 지역에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스탠드스틸)' 명령을 발령했다. 스탠드스틸 기간 이 지역에선 가축과 축산 관계자, 축산 차량의 이동이 통제된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발병하면 스탠드스틸 대상 지역을 더 넓히는 것도 고려 중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4,000
    • -0.08%
    • 이더리움
    • 205,900
    • -0.24%
    • 리플
    • 298
    • +2.05%
    • 라이트코인
    • 65,000
    • -0.15%
    • 이오스
    • 3,649
    • -1.27%
    • 비트코인 캐시
    • 284,000
    • -0.46%
    • 스텔라루멘
    • 77
    • +0.92%
    • 트론
    • 20
    • +1.01%
    • 에이다
    • 48.9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8,500
    • -2.73%
    • 모네로
    • 68,450
    • +1.48%
    • 대시
    • 76,150
    • +1.74%
    • 이더리움 클래식
    • 5,145
    • -0.96%
    • 46.2
    • +0.22%
    • 제트캐시
    • 39,870
    • +0.4%
    • 비체인
    • 7.86
    • -6.54%
    • 웨이브
    • 847
    • +1.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
    • -3.32%
    • 비트코인 골드
    • 9,005
    • +4.1%
    • 퀀텀
    • 2,284
    • +2.65%
    • 오미세고
    • 1,056
    • -0.47%
    • 체인링크
    • 3,240
    • +1.41%
    • 질리카
    • 8.68
    • +18.1%
    • 어거
    • 14,550
    • +17.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