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 "사우디 대공방어체제 구축 협의"

입력 2019-09-18 11:43 수정 2019-09-18 13:12

문 대통령 “테러 안타깝다…복구 과정 한국 참여 용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사우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사우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사우디아라비아 원유시설 테러와 관련해 “피격시설의 조속한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라며, 복구 과정에서 한국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흔쾌히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09시부터 25분 동안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국 왕세자와 전화 통화를 갖고 “한국은 원유의 약 30%를 사우디로부터 공급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사우디 동부지역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 등 최근 중동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 석유생산의 핵심 인프라인 동부지역 압카이크(Abqaiq)와 쿠라이스(Khurais) 석유 시설에 드론 공격이 발생, 큰 피해를 입은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왕세자와 사우디 국민께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우디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은 한국은 물론 전 세계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우리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하며, 국제 에너지 안보를 위협하는 이번 공격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한-사우디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국방·방산 협력 관련 후속 조치가 빠르게 진전되고 있다”며 양국 관계가 더욱 발전하기를 기대했다.

이에 모하메드 사우디 왕세자는 “국제사회 안보를 위협한 현 상황을 규탄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국제사회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주요한 유전지역에 대한 유례없는 공격으로 중동지역을 비롯해 글로벌 석유공급시장이 위협받는 피해가 생겼다”며 “UN 등 국제사회와 공동진상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하나의 목소리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이번 테러로 사우디 원유 생산량의 50%가 줄었지만, 비축량을 긴급 방출하는 등 복구작업을 빠르게 진행시키고 있다”며 “현재 3분의 2가량이 복구됐고, 열흘 안에 생산량의 100% 회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6월 방한은 무척 유익하고 성과가 컸다”며 건설·인프라,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

이날 통화에서 모하메드 왕세자는 동맹국과의 협력을 통한 공동 대처와 더불어 재발 방지를 위해 대공방어체제 구축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양 정상은 긴밀히 협의해 가기로 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03,000
    • -1.94%
    • 이더리움
    • 209,400
    • -2.88%
    • 리플
    • 304
    • -2.56%
    • 라이트코인
    • 66,850
    • -3.4%
    • 이오스
    • 3,883
    • -2.09%
    • 비트코인 캐시
    • 309,100
    • -4.48%
    • 스텔라루멘
    • 84.6
    • -1.4%
    • 트론
    • 21.6
    • -4.42%
    • 에이다
    • 50.2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300
    • -3.44%
    • 모네로
    • 73,700
    • -3.28%
    • 대시
    • 79,30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5,315
    • -3.45%
    • 46.6
    • +0.87%
    • 제트캐시
    • 42,150
    • -0.38%
    • 비체인
    • 8.32
    • +1.96%
    • 웨이브
    • 897
    • +0.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
    • -5.25%
    • 비트코인 골드
    • 9,305
    • -1.9%
    • 퀀텀
    • 2,520
    • -6.15%
    • 오미세고
    • 1,181
    • +2.7%
    • 체인링크
    • 3,474
    • -4.87%
    • 질리카
    • 7.56
    • +6.78%
    • 어거
    • 12,610
    • -4.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