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靑 “북미 관계 새로운 국면 시작 시점…조심스럽다”

입력 2019-09-16 11:34

김정은 비밀친서 트럼프 평양 초청 관련해 靑 “확인해 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비공개 친서를 보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평양 초청 의사를 보냈다는 보도와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 친서와 관련해 “북미 간 오간 친서에 대해선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역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예비역 대장)들이 최근 전시 작전통제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평택기지 이전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연기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건의는 받았다”며 “하지만 여러 의견 중 하나라는 점 말씀드린다”고 확대해석에 선을 그었다.

북미 협상과 관련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과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 경질 결정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볼턴 경질과 관련해 입장을 내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면서 “그동안 (북미 관계가) 경색국면을 유지해왔다면 이것이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시작 시점에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은 명확하게 가시적으로 들어온 것은 아니므로 조심스럽다”며 “하지만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북미 간 실질적 협상 이뤄져야 하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 평화프로세스 완성돼야 한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고 부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93,000
    • +0.13%
    • 이더리움
    • 216,500
    • +0.05%
    • 리플
    • 316
    • -1.25%
    • 라이트코인
    • 71,050
    • -1.46%
    • 이오스
    • 4,016
    • -0.94%
    • 비트코인 캐시
    • 333,500
    • -0.51%
    • 스텔라루멘
    • 89.1
    • -6.31%
    • 트론
    • 22.6
    • +1.35%
    • 에이다
    • 50.5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900
    • -1.35%
    • 모네로
    • 72,200
    • -0.14%
    • 대시
    • 81,000
    • -0.8%
    • 이더리움 클래식
    • 5,690
    • -0.35%
    • 46.2
    • -0.22%
    • 제트캐시
    • 42,640
    • -0.28%
    • 비체인
    • 7.36
    • +3.52%
    • 웨이브
    • 899
    • -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0.71%
    • 비트코인 골드
    • 9,910
    • -1.2%
    • 퀀텀
    • 2,544
    • +2.5%
    • 오미세고
    • 1,112
    • +0.45%
    • 체인링크
    • 3,250
    • +1.03%
    • 질리카
    • 7.15
    • -0.83%
    • 어거
    • 13,610
    • -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