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상반기 '새희망홀씨' 2조원 공급…우리·신한은행 선두

입력 2019-09-16 06:00

올해 상반기 은행권은 2조 원의 새희망홀씨 대출을 공급해 올해 목표(3조3000억 원)의 59.4%를 달성했다.

금융감독원은 16일 국내은행 자체재원으로 운영되는 새희망홀씨 상반기 공급실적이 1조9597억 원으로 전년 동기(1조7788억 원) 대비 1809억 원(10.2%) 증가했다고 밝혔다.

새희망홀씨는 연소득 3500만 원 이하 또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 원 이하 대상으로 제공된다. 금리는 연 10.5% 이내, 한도는 최대 3000만 원 이내에서 은행별로 자율결정한다.

올해 공급목표(3조3000억 원) 대비 59.4%를 달성했다. 2010년 출시 이후 취급 8년 8개월만에 172만 명에게 누적 공급액으로 총 20조3247억 원을 지원했다.

실적은 우리(2996억 원), 신한(2992억 원), KEB하나(2899억 원), 국민(2878억 원), 농협(2690억 원), 기업(1446억 원) 순으로 상위 6개 은행(1조5901억 원)이 대부분(81.1%)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형은행 중에서는 수협(180억 원) 및 전북(1106억 원)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92.3% 및 161.5% 크게 증가했다.

목표달성률 우수은행으로는 전북(335.2%), 수협(94.7%), SC(85.0%), 농협(84.1%), 씨티(66.7%), 경남(61.0%) 순이다.

올해 상반기 평균금리는 7.22%로 전년동기 대비 0.50%p 하락했다. 금감원은 동 기간 가계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4.48%)가 0.01%p 상승한 것과 비교할 때 새희망홀씨는 서민층의 이자 부담 경감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대출비중은 저신용(신용등급 7등급 이하)‧저소득(연소득 3천만원 이하) 차주가 92.6%를 차지했다. 6월말 기준 연체율은 2.39%로 전년말(2.58%) 대비 0.19%p 개선돼 비교적 양호한 수준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민금융 지원활동 평가시 저신용자 지원실적 평가 가중치를 2배(5%→10%)로 확대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우수은행 및 은행직원에 대해서는 연말에 금융감독원장 표창을 수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희망홀씨는 내년 10월말 종료 예정이었으나, 서민들의 금융애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운영기한을 2025년 10월말까지 재연장하기로 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47,000
    • -5.97%
    • 이더리움
    • 188,800
    • -7.95%
    • 리플
    • 285
    • -3.06%
    • 라이트코인
    • 59,600
    • -7.45%
    • 이오스
    • 3,303
    • -8.71%
    • 비트코인 캐시
    • 263,600
    • -8.03%
    • 스텔라루멘
    • 71.4
    • -4.16%
    • 트론
    • 18.1
    • -6.22%
    • 에이다
    • 45.3
    • -5.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600
    • -7.53%
    • 모네로
    • 63,900
    • -6.03%
    • 대시
    • 71,200
    • -5%
    • 이더리움 클래식
    • 4,931
    • -4.62%
    • 44.9
    • -4.26%
    • 제트캐시
    • 36,920
    • -6.29%
    • 비체인
    • 6.66
    • -8.01%
    • 웨이브
    • 802
    • -3.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1
    • -5.09%
    • 비트코인 골드
    • 8,170
    • -5.66%
    • 퀀텀
    • 2,103
    • -4.88%
    • 오미세고
    • 962
    • -7.68%
    • 체인링크
    • 2,965
    • -5.45%
    • 질리카
    • 6.5
    • -14.47%
    • 어거
    • 13,140
    • -4.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