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진에어, 국토교통부에 경영문화 개선 최종 보고서 제출

입력 2019-09-10 09:45

이사회 역할 강화, 준법지원조직 신설 등 총 17개 항목의 최종 보고서

(자료제공=진에어)
(자료제공=진에어)

진에어는 9일 오후 항공법령 위반 재발 방지 및 경영문화 개선 이행 내용을 담은 최종 보고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고 제재 해제를 공식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최종 보고서는 진에어의 경영문화 개선 이행 방안인 △독립적인 의사결정 시스템 재정립 △이사회 역할 강화 △사외 이사 자격 검증 절차 강화 △준법지원조직 신설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 및 사회공헌 확대 등 총 17개 항목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진에어는 지난해 8월 경영 제재 이후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올해 3월에는 이사회 구성원 중 절반 이상을 사외이사로 구성, 이사회 권한 강화, 사외이사 비중 확대, 법무실 신설, 사내 고충 처리시스템 구축, 직원이 만족하는 직종별 유니폼 개편 등을 완료함으로써 경영문화 개선 방안을 모두 마무리했다.

특히 진에어는 경영문화 개선 활동 이행 경과 및 계열사 임원의 기업 지배 또는 경영 참여가 불가한 독립 경영 구조를 구축했음에 대해 법무법인을 통한 추가 검증을 했다.

또한 중립적인 외부 전문가의 객관적인 평가와 내부 임직원 대상 심층 설문을 통해 진에어의 ‘독립적인 의사 결정 시스템’이 원활하게 이행되고 있음을 평가받았다.

올해 6월 이후에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시행에 맞춰 사내 규정 및 관련 행위에 대한 처벌에 관한 취업 규칙 개정을 완료하였고, 계열사 임원의 기업 지배 또는 경영 참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음을 국토교통부에 추가로 소명하였다.

진에어는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비정상적인 영업 환경에 내몰리며 경영에 비상등이 켜졌다.

현재 신규 항공기 도입, 신규 고용 등이 모두 중단된 상태다.

올해 중국, 몽골, 싱가포르 등 신규 운수권 배분 경쟁에도 배제되는 등 국토교통부 제재 영향으로 올해 2분기는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또한 항공산업 업황 악화, 한일관계로 일본 수요 급감까지 더해지며 경영 전략을 세우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316,000
    • -1.27%
    • 이더리움
    • 166,800
    • -0.42%
    • 리플
    • 254.2
    • -0.63%
    • 라이트코인
    • 50,950
    • -1.07%
    • 이오스
    • 3,009
    • -1.38%
    • 비트코인 캐시
    • 243,100
    • -1.3%
    • 스텔라루멘
    • 59.75
    • -2.53%
    • 트론
    • 16.39
    • -2.21%
    • 에이다
    • 42.36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500
    • -0.55%
    • 모네로
    • 60,500
    • -0.82%
    • 대시
    • 58,500
    • -1.52%
    • 이더리움 클래식
    • 4,470
    • +0.07%
    • 41.03
    • -1.61%
    • 제트캐시
    • 37,870
    • -0.37%
    • 비체인
    • 6.475
    • -6.15%
    • 웨이브
    • 804
    • +8.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9
    • -3.2%
    • 비트코인 골드
    • 6,430
    • -4.32%
    • 퀀텀
    • 2,036
    • -5.08%
    • 오미세고
    • 823.9
    • -0.75%
    • 체인링크
    • 2,400
    • -0.7%
    • 질리카
    • 6.193
    • -3.98%
    • 어거
    • 11,57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