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대한항공, 몽골 바가노르 지역에 '컴퓨터교실' 선물

입력 2019-09-06 09:29

바가노르 어뉴니애랭 국립학교에서 기증 행사

▲대한항공 장순재 울란바타르 지점장(맨 뒷줄, 왼쪽에서 네번째), 어뉴니애랭 국립학교 관계자 및 학생들이 ‘컴퓨터 교실’행사를 가지며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장순재 울란바타르 지점장(맨 뒷줄, 왼쪽에서 네번째), 어뉴니애랭 국립학교 관계자 및 학생들이 ‘컴퓨터 교실’행사를 가지며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4일 몽골 울란바타르시 바가노르구 소재 어뉴니애랭 국립학교에 ‘컴퓨터 교실'을 선물했다고 6일 밝혔다.

이 날 '컴퓨터 교실' 기증 행사에는 장순재 대한항공 울란바타르 지점장, 산다그오치르 바가노르구청장, 바트에르덴 어뉴니애랭 국립학교 교장과 교사, 재학생 등이 참석했다.

대한항공은 컴퓨터교실에 학습용 컴퓨터와 컴퓨터 책걸상(30세트)를 비치하고, 탁구라켓, 배구공 등 체육용품도 추가로 전달했다.

'컴퓨터 교실’ 사회공헌 활동은 ‘대한항공 숲’이 위치한 바가노르 지역 현지 학생들의 정보화 격차 및 IT 기술에 대한 소외를 해소하기 위해 2013년 볼로브스롤 국립학교에 컴퓨터를 기증하면서 시작됐다.

‘대한항공 숲’으로 시작된 바가노르 지역과의 인연이 지역 사회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확대 된 것이다.

대한항공은 매년 바가노르 지역 교육 기관을 선정해 정보화에 열악한 몽골 학생들에게 컴퓨터 교육의 장을 선물하고 있다. 그간 대한항공은 5개 교육기관에 215대의 컴퓨터를 제공했다.

이외에도 대한항공은 한∙몽골 양국 간 우호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4년부터 조성한 ‘대한항공 숲’은 황무지와 다름없던 몽골사막을 총44ha(44만㎡) 규모에 약 12만 5000 그루의 나무들이 자라는 숲으로 만들어 대한항공과 몽골 간의 우호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3,000
    • -0.71%
    • 이더리움
    • 173,000
    • -1.37%
    • 리플
    • 260
    • +1.56%
    • 라이트코인
    • 52,450
    • -1.41%
    • 이오스
    • 3,158
    • -0.82%
    • 비트코인 캐시
    • 247,800
    • -1.63%
    • 스텔라루멘
    • 64.6
    • -1.37%
    • 트론
    • 17.1
    • -0.58%
    • 에이다
    • 43.9
    • -0.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500
    • -1.83%
    • 모네로
    • 63,650
    • +1.76%
    • 대시
    • 59,650
    • -1.65%
    • 이더리움 클래식
    • 4,549
    • +1.31%
    • 42
    • -0.24%
    • 제트캐시
    • 34,440
    • +3.49%
    • 비체인
    • 7.79
    • -4.53%
    • 웨이브
    • 660
    • -2.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3.69%
    • 비트코인 골드
    • 7,015
    • -0.71%
    • 퀀텀
    • 2,018
    • -1.42%
    • 오미세고
    • 862
    • -0.81%
    • 체인링크
    • 2,352
    • -2.93%
    • 질리카
    • 7.09
    • +5.04%
    • 어거
    • 12,070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