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세계에너지총회 9일 개막…김영훈 회장 “혁신에 대한 생각, 혁명의 시작”

입력 2019-09-04 14:22 수정 2019-09-05 16:15

정부, 에너지 기업 등 150여개국 1만5000여명 인사 참석

세계에너지협의회(WEC)가 이달 9~12일 UAE 아부다비에서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를 개최한다.

대성그룹은 4일 ‘번영을 위한 에너지(Energy for prosperity)’를 주제로 에너지 분야 글로벌 기업 대표, 학계 전문가, 국제기구 대표, 각국 정부의 정상과 에너지 부처 고위 관료 등 150여개국 1만5000여명의 에너지 분야 핵심인사가 대거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2016년 WEC 회장에 취임해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총회의 주요 연사는 빈 살만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 담당 국무장관과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 댄 브룰렛 미국 에너지부 부장관 등이다.

국제연합(UN)과 세계은행(World Bank),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국제에너지기구(IEA),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 에너지와 환경 관련 국제단체 및 GE, 바스프, 페트로나스, 토탈, 지멘스 등 글로벌 기업의 주요 인사들도 의사 결정자로서 참석한다.

이번 총회는 4일간의 일정 중 하루가 혁신기술 관련 세션들로 구성됐다. 독일에너지기구(dena)와 공동으로 에너지 분야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투자자들과 매칭하는 SET-100(Start up Energy Transition-100) 프로그램도 열릴 예정이다.

이는 김 회장이 WEC 회장에 취임할 당시 “혁신기술을 가진 뛰어난 인재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투자자들과 연계시켜 새로운 에너지 기술의 산업화를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라는 공약을 지키는 차원에서 마련한 행사다.

김 회장은 총회 개막식에서의 개막연설을 시작으로 총회 공식 일정을 시작해 다양한 에너지 관련 세션에 참석한다.

김 회장은 개막연설에서 “우리가 혁신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는 바로 그 순간 새로운 산업혁명은 이미 시작된 것과 같다”라는 연설을 통해 미래 에너지 산업은 물론, 기후변화 등 현재의 난국을 타개할 수 있는 열쇠가 혁신기술이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특히 김 회장은 WEC가 미래 에너지 리더 육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FEL(Future Energy Leaders) 세션에서 연설을 하는 등 세계 에너지 분야의 젊은 리더들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WEC를 대표해 총회 개최국인 UAE, 다음 총회 개최국인 러시아 등 각 국가가 개최하는 각종 리셉션에 참석하고 중국, 인도 등 여러 국가의 장·차관과의 면담도 활발히 진행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한편 김 회장은 2005년 3년 임기의 WEC 아시아·태평양지역 부회장을 시작으로 6년간의 WEC 부회장, 3년간의 WEC 공동회장을 거쳐 지난 2016년 WEC 회장에 취임했다.

총 12년간 WEC에서 한국의 에너지산업을 대표하는 전문가로 활동해 온 김 회장은 이번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를 끝으로 회장으로서의 임기를 마무리하고 WEC 명예회장으로서 WEC 신임 회장 및 런던 본부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WEC 운영 전반을 자문해나갈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3,000
    • -1.45%
    • 이더리움
    • 205,600
    • -1.58%
    • 리플
    • 347
    • -1.98%
    • 라이트코인
    • 62,950
    • -2.33%
    • 이오스
    • 3,434
    • -1.63%
    • 비트코인 캐시
    • 251,200
    • -3.01%
    • 스텔라루멘
    • 75.1
    • -1.31%
    • 트론
    • 18.3
    • +1.67%
    • 에이다
    • 57.1
    • -2.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000
    • +2.2%
    • 모네로
    • 67,300
    • +0.52%
    • 대시
    • 81,100
    • -0.67%
    • 이더리움 클래식
    • 5,230
    • -1.69%
    • 47.7
    • -6.47%
    • 제트캐시
    • 46,790
    • -0.47%
    • 비체인
    • 4.01
    • -1.23%
    • 웨이브
    • 961
    • -2.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
    • -0.76%
    • 비트코인 골드
    • 9,210
    • -6.26%
    • 퀀텀
    • 1,999
    • -3.38%
    • 오미세고
    • 913
    • -3.49%
    • 체인링크
    • 2,794
    • -2.85%
    • 질리카
    • 7.77
    • +1.57%
    • 어거
    • 9,81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