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자수첩] 대학가에서의 ‘조국 촛불’은 정말 ‘정치색’일까

입력 2019-08-29 18:12

김하늬 정치경제부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청문회를 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대답은 하지만 마음 한편은 씁쓸하다. 트위터 등 SNS에서 봐왔던 조 후보자의 ‘사이다 발언’은 그를 청렴한 이미지로 만들었지만, 자기 자식은 예외인가 보다.

대한민국 입시제도를 거쳤다면, 조 후보자의 딸 조 씨의 대입 관련 특혜 논란에 달가워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오늘날 청년층은 ‘공정성’에 예민한 세대다. 죽어라 공부해서 대학에 가고 다시 또 죽어라 공부해서 취업 준비를 해야만 하는 현실이다. 생존 불안과 탈락 공포를 달고 살 수밖에 없다. 그저 부모를 잘 둔 덕에 명문대 학생이 되고 진로를 보장받는 조 씨에게 분노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미 정유라 입학 특혜에서 촛불을 들어 책임을 물은 대학가에서 조 후보자의 의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이러한 청년들의 외침을 ‘정치색’으로 호도하는 것은 옳지 않다. 조 후보자 관련 집회를 주도하는 일부 학생의 과거 정당 활동 이력이 불거지며 잡음이 일고 있다. 정치색 논란을 의식한 학생들이 이미 특정 정당이나 정치 성향과 관계없는 집회라고 여러 번 강조했지만, 일각의 의심은 피할 수 없는 듯하다.

색깔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사회를 보는 시각은 다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입시 관련 논란을 그대로 보지 않고 왜곡하고 해석해 보려는 정치적 시선을 견제해야 한다. 시험에 매달려 본 세대는 시험이 그나마 우리 사회에서 ‘공정성’을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제도라는 것을 안다. 그 시험을 통과해야 그나마 우리 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살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절박감이 무엇인지 말하지 않아도 다들 안다.

몇 년 전 팍팍한 사회 현실을 얘기하다 “요즘 청년들은 왜 돌을 던지지 않냐”는 386세대의 물음을 받은 적이 있다. 사회 문제마저도 청년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시선을 보면서 우리 세대가 참 안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목소리를 내는 청년들에겐 정치적 혹은 또 다른 시선을 보낸다. 청년들이 사회 정면을 바라보지 못할 것이란 것도 편견이 아닌가 싶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75,000
    • +1.16%
    • 이더리움
    • 317,900
    • +8.87%
    • 리플
    • 345.1
    • +5.28%
    • 라이트코인
    • 87,800
    • +4.46%
    • 이오스
    • 5,280
    • +6.84%
    • 비트코인 캐시
    • 487,800
    • +6.97%
    • 스텔라루멘
    • 87.72
    • +5.69%
    • 트론
    • 26.16
    • +5.78%
    • 에이다
    • 73.38
    • +6.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8,200
    • +18.6%
    • 모네로
    • 99,750
    • +0.66%
    • 대시
    • 135,000
    • +8.78%
    • 이더리움 클래식
    • 11,430
    • +6.23%
    • 76.51
    • +4.81%
    • 제트캐시
    • 76,050
    • +12.25%
    • 비체인
    • 8.3
    • +2.39%
    • 웨이브
    • 1,685
    • +1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8.9
    • +12.25%
    • 비트코인 골드
    • 13,370
    • +11.14%
    • 퀀텀
    • 3,059
    • +10.27%
    • 오미세고
    • 1,405
    • +8.49%
    • 체인링크
    • 5,345
    • +7.87%
    • 질리카
    • 9.015
    • +6.08%
    • 어거
    • 16,910
    • +7.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