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트럼프, 中에 관세폭탄… 2500억 달러 30%ㆍ3000억 달러 15% ↑

입력 2019-08-24 10:27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미국산 제품 추가 관세 부과 보복조치와 관련, 중국산 제품 관세율을 최대 30%로 올리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5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지금보다 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현재 25%로 부과한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은 오는 10월 1일부터 30%로, 나머지 300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서는 9월과 12월 두 번에 나눠 각각 1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나머지 3000억 달러 제품의 경우 9월 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으나, 스마트폰이나 랩톱 등 일부 품목은 12월 15일로 부과시기를 연기한 바 있다. 연기품목은 1560억 달러 규모로 추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랫동안 중국(과 다른 많은 나라들)은 무역과 지적재산권 절도를 비롯해 대단히 많은 부분에서 미국을 이용해왔다”며 “미국은 중국에 연간 수천억달러를 잃고 있으나 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슬프게도 과거 정부들은 중국이 공정하고 균형잡힌 무역에서 벗어나 훨씬 앞질러가도록 허용해 미국 납세자들에게 큰 부담이 돼왔다”며 “대통령으로서 더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도록 허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중국은 750억 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에 신규 관세를 부과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앞서 미국의 주력 수출품인 원유와 대두 등 750억 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에 5%와 10%의 추가 관세를 9월 1일과 12월 15일로 나누어 부과한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면제 대상이었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도 12월15일부터 각각 25%와 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며 “솔직히 중국이 없으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며 이날 오후 중 대응 조치에 나서겠다고 ‘관세폭탄’을 예고했다.

또 ‘지시’라는 표현을 쓰며 미국 기업에 중국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하는 한편 “페덱스, 아마존, UPS와 우체국을 포함한 모든 운송업체에 중국 또는 다른 어떤 곳에서 오는 펜타닐 배송을 찾아내고 거부할 것을 명령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8,000
    • +0.34%
    • 이더리움
    • 169,500
    • -0.18%
    • 리플
    • 258.5
    • +0.47%
    • 라이트코인
    • 52,100
    • +1.56%
    • 이오스
    • 3,083
    • +1.38%
    • 비트코인 캐시
    • 248,800
    • +2.22%
    • 스텔라루멘
    • 61.6
    • +0.83%
    • 트론
    • 16.91
    • +5.03%
    • 에이다
    • 43.53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900
    • +0.73%
    • 모네로
    • 61,650
    • -0.16%
    • 대시
    • 59,950
    • +2.65%
    • 이더리움 클래식
    • 4,526
    • +0.91%
    • 42.2
    • +0.72%
    • 제트캐시
    • 38,530
    • +5.19%
    • 비체인
    • 6.895
    • -9.75%
    • 웨이브
    • 740
    • +3.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6.21%
    • 비트코인 골드
    • 6,715
    • +0.45%
    • 퀀텀
    • 2,175
    • +0.88%
    • 오미세고
    • 843
    • +0.97%
    • 체인링크
    • 2,431
    • -1.22%
    • 질리카
    • 6.629
    • +6.03%
    • 어거
    • 11,760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