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 1위'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은?

입력 2019-08-22 12:00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오류발생률 가장 우수

(환경부)
(환경부)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기관 17곳 중 오류발생률이 가장 우수한 곳은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이었다. 반면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가장 미흡했다.

환경부는 22일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업체의 배출량 검증을 담당하는 17개 검증기관의 2018년도 검증실적 평가 결과를 최초로 공개했다.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 및 거래에 관한 법률’ 상 검증기관은 외부 전문기관으로서 할당대상업체가 환경부에 제출하는 온실가스 배출량 명세서의 오류를 검증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번 검증기관 평가는 검증기관의 검증을 거친 명세서를 한국환경공단에서 검토(적합성 평가)한 결과, 최초 명세서와 검증 후 명세서에서 확인된 3586건의 오류를 분석한 것이다.

검증기관 검증실적은 △적합성평가에서 확인된 오류(시정조치) 건수의 비율(배출시설수 대비) △전체 오류건수 중 검증기관의 검증과정에서 시정된 오류 건수의 비율 △적합성평가에 의해 보정된 온실가스 배출량의 비율 △보정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검증기관이 검증과정에서 보정한 배출량의 비율 등 4가지 지표를 사용해 이뤄졌다.

오류발생률은 1~23%의 검증기관별 편차가 있었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이 가장 우수했고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가장 미흡했다.

오류개선에 대한 검증기여율 편차는 94~24%로 나타났고, 한국품질보증원이 가장 높았고 이큐에이는 가장 낮았다.

적합성 평가 결과에 따른 배출량 보정률은 0~1.664%의 편차를 보였다. 검증기관 중 산림조합중앙회가 가장 우수했고, 비에스아이그룹코리아가 가장 미흡했다.

배출량 보정에 대한 검증의 기여율은 100~0.1%로 검증기관별 편차가 가장 컸다. 산림조합중앙회의 기여율이 가장 높았고, 대일이엔씨기술의 기여율이 가장 낮았다.

환경부는 이번 평가 결과를 23일에 할당대상업체가 이용하는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에 공개해 할당대상업체가 검증기관을 선정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이번 평가결과 공개는 검증기관이 수행하는 배출량 검증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이고 업체 간 공정 경쟁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종합 평가체계로 발전시키고 정기적으로 평가하여 검증기관의 전문성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2,000
    • +1.78%
    • 이더리움
    • 188,000
    • +3.92%
    • 리플
    • 261
    • +2.51%
    • 라이트코인
    • 66,250
    • +4.99%
    • 이오스
    • 4,330
    • +6.39%
    • 비트코인 캐시
    • 379,700
    • +6.54%
    • 스텔라루멘
    • 64.09
    • +8.22%
    • 트론
    • 19.39
    • +4.92%
    • 에이다
    • 47.94
    • +5.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9,200
    • -3.4%
    • 모네로
    • 73,800
    • +2.5%
    • 대시
    • 129,900
    • -3.78%
    • 이더리움 클래식
    • 11,130
    • +29.95%
    • 43.75
    • +11.24%
    • 제트캐시
    • 58,900
    • +8.47%
    • 비체인
    • 7.011
    • +6.86%
    • 웨이브
    • 997.7
    • +1.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2.9%
    • 비트코인 골드
    • 13,810
    • -13.14%
    • 퀀텀
    • 2,210
    • +4.94%
    • 오미세고
    • 875
    • +2.16%
    • 체인링크
    • 3,009
    • +9.78%
    • 질리카
    • 5.84
    • +3.51%
    • 어거
    • 16,750
    • -10.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