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용마 기자 별세, 마지막 남긴 말은? "쌍둥이들 눈에 밟혀…다음 생에도 똑같은 마누라"

입력 2019-08-21 10:54 수정 2019-08-21 11:19

(출처=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출처=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MBC 이용마 기자가 별세했다. 향년 50세.

이용마 기자는 21일 오전 6시 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별세했다. 해직 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투병 중이던 고인은 최근 복막암 병세가 악화해 치료를 거의 중단한 상태였다.

이용자 기자의 형 용학 씨는 이날 이 기자의 페이스북를 통해 부고를 알렸다. 용학 씨는 "언제부턴가 남들이 저보고 용마 형이라고 칭찬한다. 못난 형이 미워서 형 노릇 제대로 한 번 해보려고 잘난 동생이 먼저 앞서서 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못난 형은 왜 그리도 못났는니… 잘난 동생은 왜 그리 성질머리를 급하게 썼는지… 그 먼 곳을 혼자 떠나는지 모르겠다"라며 "죽도록 아픈 고통이 아니고 죽어야만 되는 고통을 받아들였다. 너무나도 슬프고 마음 아픈 이별이다"라고 애통해했다.

용학 씨는 "팔순 노모 눈에 가시가 되어 감을 수 없다면서… 다음 생애에도 똑같은 마누라 데리고 살고프다 하면서… 아직 필 날이 너무 많이 남은 쌍둥이들 눈에 밟혀 눈 감기 싫다며… 그렇게도 너무 멀리 떠났다"라며 동생을 그리워했다.

용학 씨는 또 "아직은 가족들에게 할 일이, 회사에서 할 일이, 사회에서 할 일이, 나라에서 할 일이 너무 많이 남아있고 만들어야 할 일들 너무 많은데 이제는 조금이나마 머릿속에 들어있는 것, 풀어헤쳐 널리 흩날려서 모두가 함께 화답하고 해바라기 꽃이 활짝 피어야 되는데 못난 형 때문에 갔다"라며 동생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남은 자들이 그곳을 나중에 찾아갈지 모르겠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1969년생인 이용마 기자는 전라남도 남원 출생으로,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을 거쳐 1996년 문화방송 기자로 입사했다.

이후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홍보국장으로 활동하다 지난 2012년 초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같은 해 3월 해직됐으며 지난 2017년 12월 복직됐다. 그가 앓았던 복막 중피종은 해직 기간 중 발견됐다.

저서로는 '세상을 바꿀 수 있다', '한국의 민주화와 민주화추진협의회'(이하 공저), '한국 지방자치의 현실과 개혁과제'가 있으며, 2017년 제5회 리영희상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영 씨와 자녀 현재, 경재 군이 있다. 발인은 오는 23일, 장지는 경기 성남시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90,000
    • -0.15%
    • 이더리움
    • 219,600
    • +2.33%
    • 리플
    • 342
    • +4.27%
    • 라이트코인
    • 66,900
    • +0.38%
    • 이오스
    • 3,705
    • +1.53%
    • 비트코인 캐시
    • 267,500
    • +1.17%
    • 스텔라루멘
    • 75.6
    • +3.85%
    • 트론
    • 19.6
    • +2.62%
    • 에이다
    • 59.3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400
    • +0.29%
    • 모네로
    • 60,050
    • -1.07%
    • 대시
    • 83,550
    • -0.24%
    • 이더리움 클래식
    • 5,640
    • +0.98%
    • 46.1
    • -0.86%
    • 제트캐시
    • 45,840
    • +0.46%
    • 비체인
    • 4.24
    • -0.47%
    • 웨이브
    • 1,010
    • +2.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8.09%
    • 비트코인 골드
    • 9,440
    • +2.61%
    • 퀀텀
    • 2,132
    • +0%
    • 오미세고
    • 972
    • -1.02%
    • 체인링크
    • 2,993
    • +1.8%
    • 질리카
    • 7.87
    • -0.63%
    • 어거
    • 9,81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