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시위대와 대화 채널 만들겠다”...한 발 물러선 정부

입력 2019-08-20 16:37

경찰 폭력 진상 조사도...시위대 5대 요구사항에는 못 미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0일(현지시간)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콩/EPA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0일(현지시간)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콩/EPA연합뉴스
홍콩 시위 사태가 11주째 지속된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시위대와의 대화 채널 마련을 약속했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다양한 견해와 정치적 입장을 가진 사람들을 포함한 대화 채널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또 “경찰의 폭력은 물론 시위 전반에 걸쳐 진상 조사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진상 조사단을 꾸려 그 결과를 6개월 내에 공개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시위대는 경찰의 위장 잠복과 과도한 폭력 행사 관련 독립적인 조사를 요구해왔다. 람 장관은 “이 조사가 홍콩에서 발생한 일을 제대로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조사단은 재발 방지를 위한 해법도 정부에 제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람 장관의 이번 기자회견을 두고 블룸버그는 지난 주말 시위가 평화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캐리 람 장관이 유화적으로 돌아섰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람 장관은 집회를 ‘폭동’이라 비판하며 폭력 시위가 멈추면 대화를 재개할 수 있다고 말해왔다.

지난 주말 주최측 추산 170만 명이 모인 집회를 평화적으로 이끈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의 천쯔제 간사는 당시 집회를 평화시위로 만들자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평화와 이성, 비폭력을 통해 캐리 람 행정장관이 우리의 요구에 응하도록 압박하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람 장관의 기자회견 내용은 시위대의 5대 핵심 요구사항에는 못 미친다는 평가다.

시위대가 요구하는 5대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와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홍콩 집회를 주도하는 시민단체 등은 람 장관의 기자회견에 대해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39,000
    • -3.38%
    • 이더리움
    • 312,000
    • -4.59%
    • 리플
    • 331.2
    • -4.25%
    • 라이트코인
    • 85,450
    • -4.63%
    • 이오스
    • 4,790
    • -10.13%
    • 비트코인 캐시
    • 453,500
    • -7.18%
    • 스텔라루멘
    • 83.93
    • -5.27%
    • 트론
    • 24.15
    • -7.44%
    • 에이다
    • 68.51
    • -5.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600
    • -5.71%
    • 모네로
    • 93,200
    • -7.08%
    • 대시
    • 124,300
    • -7.03%
    • 이더리움 클래식
    • 10,620
    • -6.27%
    • 71.06
    • -6.3%
    • 제트캐시
    • 74,050
    • -1.79%
    • 비체인
    • 7.735
    • -6.2%
    • 웨이브
    • 1,620
    • -5.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5
    • -6.97%
    • 비트코인 골드
    • 12,190
    • -5.28%
    • 퀀텀
    • 2,905
    • -5.22%
    • 오미세고
    • 1,316
    • -5.32%
    • 체인링크
    • 5,225
    • -1.79%
    • 질리카
    • 8.297
    • -8.02%
    • 어거
    • 16,18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