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상위 0.1% 기업이 전체 매출·이익 50% 차지

입력 2019-08-18 17:00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세청 자료 분석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의원실 제공)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의원실 제공)
국내 기업 매출의 절반이 상위 0.1% 대기업에 쏠린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법인 74만여 곳의 전체 매출 5022조 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50.2%에 달하는 2523조 원은 ‘상위 0.1%’에 속하는 740개 기업의 매출이었다.

지난해 국내 법인의 전체 이익은 384조원으로 전년 대비 16.4% 증가했다. 상위 0.1% 740개 대기업이 총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직전 연도와 비교해 변화가 없었지만, 전체 이익에서 이들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2.1%로 3.6%P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하위 90%에 해당하는 66만여 중소기업들은 총 매출의 12.0%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0.2%P 감소한 수치다. 전체 이익에서 하위 90% 기업이 차지하는 이익의 비중은 0.8%p 감소한 12.4%였다. 하위 90%의 중소기업들은 평균적으로 9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이 가운데 7000만 원을 이익으로 남겼고 세금 700만 원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 “대기업 위주로 되어 있는 경제구조를 중소기업 활성화를 통해 좀 더 균형잡힌 구조로 바꾸는 것이 시급한 과제임에도 현실은 거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11,000
    • -0.92%
    • 이더리움
    • 216,000
    • -0.05%
    • 리플
    • 337
    • +3.37%
    • 라이트코인
    • 67,200
    • +0.75%
    • 이오스
    • 3,709
    • +0.95%
    • 비트코인 캐시
    • 267,200
    • -0.22%
    • 스텔라루멘
    • 73.7
    • +1.38%
    • 트론
    • 19.5
    • +4.28%
    • 에이다
    • 59.8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000
    • -0.29%
    • 모네로
    • 60,000
    • -1.07%
    • 대시
    • 83,65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5,660
    • +1.25%
    • 46.4
    • -0.85%
    • 제트캐시
    • 46,580
    • -1.98%
    • 비체인
    • 4.27
    • -2.73%
    • 웨이브
    • 991
    • -2.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
    • +2.15%
    • 비트코인 골드
    • 9,270
    • +1.15%
    • 퀀텀
    • 2,124
    • +0.38%
    • 오미세고
    • 975
    • -1.71%
    • 체인링크
    • 2,966
    • -4.2%
    • 질리카
    • 7.85
    • -0.76%
    • 어거
    • 9,705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