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단독] '보이콧 재팬’으로 꽉막힌 하늘길, 정부가 공적개발원조(ODA) 풀어 뚫는다

입력 2019-08-07 13:48 수정 2019-08-07 14:08

LCC에 3년간 신규 개설 노선 독점 운용권 보장

▲아세안지역 LCC신규노선 개설_시범사업 프로세스(국토교통부)
▲아세안지역 LCC신규노선 개설_시범사업 프로세스(국토교통부)
“낮은 가격에 탑승률까지 급감하게 되면 9월 이후 비행기를 띄울수록 손해를 보는 구조로 악화할 수밖에 없다.”‘보이콧 재팬’대책팀장인 저비용항공사(LCC) A 임원은 스트레스성 위장장애가 다시 재발했다. 일본 노선 좌석 축소나 운항 중단 외에 뾰족한 대응책이 없어서다. 9월 예약율은 반 토막 났다.

‘보이콧 재팬’의 직격탄을 맞은 저비용항공사(LCC)를 위해 정부가 공적개발원조(ODA) 등을 써 직접 하늘길(신규 노선)을 뚫는다. 특히 새로 개척한 LCC노선은 3년간 독점 운용권을 보장할 방침이다.

7일 국토교통부와 저비용항공사(LCC)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국내 항공사들에 ‘아세안(ASEAN)지역 LCC 신규노선 개설 지원 테스크포스(TF)운영방안’이란 공문을 전달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일본 노선 의존도가 높은 LCC를 중심으로 타격이 예상된다. 이에 대체 노선 발굴이 필요하다”며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LCC 신규노선 개설 지원단 구성안(국토교통부)
▲LCC 신규노선 개설 지원단 구성안(국토교통부)
8월 23일까지 시범사업을 공모한 후 9월 중 여행 수요 등을 고려해 2개 노선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항공정책관과 주한 대사관, 항공사가 참여하는 테스크포스(TF)가 신규 노선을 뚫을 예정이다.

노선발굴 과정에서 공급력을 새로 설정할 필요가 있는 국가라면 항공 회담도 열 계획이다. 한국교통연구원(KOTI)이나 공항공사, 현지공관 등과 연계해 항공시장 분석을 지원한다.

또 덩치가 적은 LCC가 현지 협력관계를 만드는 게 힘들다고 보고, 주한 대사관 등의 네트워킹도 제공한다.

특히 인천공항 ODA사업과 연계해 노선 운용에 필요한 목적지 공항의 시설 개·보수를 지원항 방침이다. 인천공항이나 목적지 공항의 슬롯 확보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현재 추진 중인 인천공항 슬롯 확대(65/h→70/h) 후 우선 배분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LCC의 빠른 시장 정착을 위해 3년간 독점 운영권을 보장하는 파격적인 지원도 한다.

국토교통부는 “ 독자적인 신규노선 개설 여건이 부족한 LCC에 대한 성장 지원과 아세안 국가와 연결성 강화를 통해 신남방 정책에 부응하고 항공 노선 확대로 우리나라 항공 네트워크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향후 한·일 갈등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항공업계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휴가철 성수기 일본 노선 예약율이 떨어지면서 직·간접 피해를 이미 체감 중인 가운데 대한항공ㆍ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와 저비용항공사(LCC)들은 노선 철수, 공급량 조절에 나섰다. 일본 노선 비중은 에어부산 55.1%, 티웨이 53%, 이스타 45.8%, 제주항공 42.6%, 진에어 41.7% 등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52,000
    • -0.82%
    • 이더리움
    • 205,300
    • -0.44%
    • 리플
    • 350
    • +2.04%
    • 라이트코인
    • 64,600
    • +0.47%
    • 이오스
    • 3,466
    • +0.81%
    • 비트코인 캐시
    • 274,300
    • +3.08%
    • 스텔라루멘
    • 75.6
    • +1.48%
    • 트론
    • 18.4
    • +0.55%
    • 에이다
    • 56.5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900
    • +16.62%
    • 모네로
    • 66,700
    • +0.98%
    • 대시
    • 81,100
    • -1.1%
    • 이더리움 클래식
    • 5,445
    • +3.13%
    • 47.2
    • -2.07%
    • 제트캐시
    • 45,790
    • +0.35%
    • 비체인
    • 3.93
    • -1.26%
    • 웨이브
    • 951
    • -0.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
    • -2.27%
    • 비트코인 골드
    • 8,975
    • +0%
    • 퀀텀
    • 2,014
    • +0.15%
    • 오미세고
    • 960
    • -0.1%
    • 체인링크
    • 3,177
    • +7.22%
    • 질리카
    • 7.49
    • -1.83%
    • 어거
    • 9,595
    • -0.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