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구직자 2명 중 1명 "비정규직이라도 상관없다"

입력 2019-08-06 08:19 수정 2019-08-06 08:21

(사진제공=사람인)
(사진제공=사람인)

지속되는 경기불황으로 취업시장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이에 구직자 2명 중 1명은 고용안정성이 낮은 ‘비정규직’으로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445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근무할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9%가 이같이 답했다고 6일 밝혔다.

성별에 따라서 보면 여성이 58%로 남성(50.8%)보다 조금 더 높았다. 비정규직으로 입사하려는 이유로는 ‘취업이 급해서’(41.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구직 공백을 줄이기 위해서’(37.5%), ‘정규직 취업이 어려워서’(36.3%), ‘직무 경력을 쌓기 위해서’(26.3%), ‘기업의 채용이 점점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서’(23.8%), ‘정규직 전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있어서’(16.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비정규직 취업을 고려하기 시작한 시기로는 가장 많은 39.2%가 ‘처음부터’를 선택했고, ‘구직 시작 후 1~3개월 후’(25.8%)가 바로 뒤를 이어 취업 초기부터 ‘비정규직 취업’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규직 지원 시 가장 중요한 고려 조건으로는 ‘경력 활용 가능 여부’와 ‘정규직 전환 가능성’(19.2%)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연봉’(18.3%), ‘정시퇴근 가능 여부’(13.3%), ‘위치 및 거리’(10.4%), ‘복리후생’(6.7%), ‘직무 전문성 습득’(5%) 등의 순이었다. 지난 2018년에는 ‘연봉’(22.5%)이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꼽힌 것과는 차이가 있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비정규직 취업 시 가장 우려하는 점은 무엇일까. 가장 많은 35.8%가 ‘고용이 불안정하다’(35.8%)는 점을 꼽았다. 또, ‘정규직과 차별 대우가 있을 것 같다’(23.3%), ‘정규직 대비 급여가 낮다’(14.6%), ‘단순업무 위주로 경력관리가 안될 것 같다’(8.8%), ‘좋은 취업 기회를 놓칠 수도 있다’(7.5%), ‘이직 시 도움이 안될 것 같다’(4.6%)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최근 비정규직 채용이 ‘늘어나고 있다’(79.6%)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늘어난 비정규직 채용공고’(67.2%,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비정규직으로 취업한 주위 사람’(29.4%), ‘관련 언론기사 보도’(28.5%), ‘비정규직을 보는 사회적 인식 변화’(14.1%) 등도 있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7,000
    • -2.89%
    • 이더리움
    • 197,200
    • -3.57%
    • 리플
    • 342
    • -1.44%
    • 라이트코인
    • 62,050
    • -3.2%
    • 이오스
    • 3,397
    • -1.51%
    • 비트코인 캐시
    • 258,600
    • -4.65%
    • 스텔라루멘
    • 73.5
    • -2.52%
    • 트론
    • 17.6
    • -3.3%
    • 에이다
    • 53.9
    • -5.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1,400
    • -5.38%
    • 모네로
    • 66,550
    • -0.75%
    • 대시
    • 79,000
    • -3.25%
    • 이더리움 클래식
    • 5,145
    • -4.01%
    • 45.9
    • -2.55%
    • 제트캐시
    • 45,040
    • -2.3%
    • 비체인
    • 3.78
    • -3.32%
    • 웨이브
    • 917
    • -3.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6
    • +4%
    • 비트코인 골드
    • 8,750
    • -3.05%
    • 퀀텀
    • 1,949
    • -2.6%
    • 오미세고
    • 913
    • -2.87%
    • 체인링크
    • 3,111
    • -2.45%
    • 질리카
    • 7
    • -3.71%
    • 어거
    • 9,29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