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시, 감성주점 등 클럽 유사시설 전수조사

입력 2019-08-01 11:50

건축ㆍ식품ㆍ소방 등 ‘합동점검반’ 긴급 편성…8월 말까지 일제 조사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서울시는 광주 클럽 복층 구조물 붕괴사고와 관련 서울 소재 안전사각지대에 있었던 감성주점 등 클럽 유사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한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관련 부서(건축기획과, 식품정책과, 소방재난본부)와 자치구 등 합동점검반을 긴급 편성해 8월 한 달간 일제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점검내용은 △불법건축물 실태 점검 및 안전관리 △식품위생 분야 영업실태 △소방시설 안전점검 △영업장 면적 신고 적정성 여부 등 전반적인 위험요인을 고려한 종합점검이다.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지자체가 조례로 별도의 안전기준을 정하면 감성주점으로 운영이 가능한데, 서울엔 마포ㆍ서대문ㆍ광진구가 ‘춤을 추는 행위가 허용되는 일반음식점의 안전기준 등에 관한 조례’로 현재 52개의 춤 허용업소가 있다.

서울시는 우선 52개의 허용업소를 비롯해 올해 초 버닝썬 관련 특별점검 시 시설기준 위반으로 처분받은 업소 등 클럽 유사시설에 대한 긴급점검도 시행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지 시정하고, 건물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위반사항의 경우 관련법을 적용한 영업행위 제한 등 강력한 행정 조치를 실시한다.

또한, 불법 용도변경이나 무단증축 등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을 위해 노력한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불법 구조물에 대한 안전문제로 안타까운 사고들이 반복되고 있다”며 “안전문제에 있어선 제도권 내에서 관리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집중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해 더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21,000
    • +0.51%
    • 이더리움
    • 216,500
    • +0.19%
    • 리플
    • 316
    • -0.94%
    • 라이트코인
    • 71,000
    • -1.39%
    • 이오스
    • 4,020
    • -0.25%
    • 비트코인 캐시
    • 333,500
    • +0.24%
    • 스텔라루멘
    • 89.7
    • -4.98%
    • 트론
    • 22.8
    • +2.24%
    • 에이다
    • 50.7
    • +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100
    • -0.2%
    • 모네로
    • 71,900
    • -0.28%
    • 대시
    • 81,55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5,685
    • -0.18%
    • 46.3
    • +0.43%
    • 제트캐시
    • 42,580
    • -0.02%
    • 비체인
    • 7.4
    • +4.52%
    • 웨이브
    • 899
    • -1.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0.71%
    • 비트코인 골드
    • 9,920
    • -1.1%
    • 퀀텀
    • 2,565
    • +4.35%
    • 오미세고
    • 1,124
    • +1.08%
    • 체인링크
    • 3,260
    • +1.68%
    • 질리카
    • 7.15
    • +1.42%
    • 어거
    • 13,61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