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당·청 "日 수출 규제 기업 피해 가용 자원 총동원"

입력 2019-07-16 19:41

日 경제보복대책 연석회의…"대체 수입선 확보 등 기업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것"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대책 당·청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대책 당·청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당·청은 16일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고 대체 수입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대책 연석회의에서 주변국과의 외교 협상을 병행하면서 범정부적 대응에 나서기로 의견을 모았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대체 수입선 확보 등 기업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일이 한국 경제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당·청은 특히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우리 정부의 외교 협상력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 정부 노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민·관·정 등 우리 정치 경제 사회의 모든 역량이 한목소리로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에도 인식을 함께 했다고 조 의장은 설명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어차피 우리가 건너야 할 강"이라며 "무엇보다도 외교적 해결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 장관이 문 대통령의 어제 발언에 대해 보복 조치가 아니라고 딴지 걸듯이 말했다. 실망스러운 발언"이라며 "이번 위기를 반드시 극복하고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도약하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아베 정권은 선량한 이웃으로 지내기를 원하는 대다수 일본 국민과 한국 국민에게 비웃음을 자아내는 이런 일을 더는 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 국민은 '정부는 정공법으로 나가야 한다. 싸움은 우리가 한다'며 일제 상품 불매 운동을 하고 있다. 이런 우리 국민을 믿고 우리 정부는 단호하게 대처해줄 것을 주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도 "일본 정부가 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수출 제한 조치를 한 것은 1965년 국교 수립 이후 힘들게 쌓아 온 한일 우호 수교의 근간을 흔드는 무모한 도전"이라며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여당에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가 만들어졌는데 위원장인 최재성 의원과 제가 직접 소통 채널을 열어 여당과 청와대의 분업·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이번 사태를 조속하고 원만하게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5,000
    • -5.41%
    • 이더리움
    • 175,100
    • -8.32%
    • 리플
    • 276
    • -2.82%
    • 라이트코인
    • 55,600
    • -6.16%
    • 이오스
    • 3,100
    • -7.44%
    • 비트코인 캐시
    • 243,400
    • -8.63%
    • 스텔라루멘
    • 67.2
    • -3.72%
    • 트론
    • 16.7
    • -5.65%
    • 에이다
    • 43.2
    • -3.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3.19%
    • 모네로
    • 59,500
    • -7.03%
    • 대시
    • 66,350
    • -7.53%
    • 이더리움 클래식
    • 4,531
    • -7.62%
    • 42.2
    • -4.95%
    • 제트캐시
    • 34,770
    • -5.59%
    • 비체인
    • 6.13
    • -8.23%
    • 웨이브
    • 714
    • -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
    • -5.93%
    • 비트코인 골드
    • 7,790
    • -5.52%
    • 퀀텀
    • 1,957
    • -4.61%
    • 오미세고
    • 907
    • -5.32%
    • 체인링크
    • 2,720
    • -10.06%
    • 질리카
    • 6.57
    • -9%
    • 어거
    • 12,200
    • -8.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