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파나진, 박준곤 전 대표와 손배소 최종 승소

입력 2019-07-12 10:31

파나진이 박준곤 전(前) 대표와의 손해배상 상고심에서 승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파나마와 박 전 대표와 민사소송이 종결됐다.

대법원은 박 전 대표 측에서 대전고등법원 판결에 불복해 진행한 상고에 대해 심리불속행기각을 결정했다. 박 전 대표는 3월 대전고등법원으로부터 약 31억 원의 원금과 원금에 대해 2011년 5월 1일부터 3월 28일까지 연 5%, 3월 29일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15%의 비율로 각각 계산한 돈을 파나진 측에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앞서 2012년 파나진 주주들은 박 전 대표가 파나진 각자 대표이사로 재임할 당시, 중국 자회사인 ‘칭따오스틸’과 자신의 비상장 개인기업인 ‘코람스틸’에서도 대표이사로 동시에 재직하면서 파나진의 설비 등을 부당하게 이용해 수십억 원대의 피해를 입힌 혐의로 박 전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대법원은 지난해 6월 19일 박 전 대표에게 중국자회사인 '칭따오스틸'을 이용한 배임혐의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해 유죄가 최종 확정됐다.

파나진 관계자는 “박 전 대표와 민형사상 모든 소송이 종결된 만큼 앞으로 바이오사업에 집중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08,000
    • +1.46%
    • 이더리움
    • 193,500
    • +1.68%
    • 리플
    • 271.3
    • +1.99%
    • 라이트코인
    • 65,800
    • +1.08%
    • 이오스
    • 4,170
    • +0.72%
    • 비트코인 캐시
    • 393,400
    • +0.08%
    • 스텔라루멘
    • 71.84
    • -0.22%
    • 트론
    • 19.75
    • +4.22%
    • 에이다
    • 52.38
    • +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3,100
    • +1.82%
    • 모네로
    • 75,050
    • +0.94%
    • 대시
    • 127,000
    • -0.31%
    • 이더리움 클래식
    • 10,170
    • +1.19%
    • 43.5
    • +2.84%
    • 제트캐시
    • 61,150
    • -0.57%
    • 비체인
    • 6.846
    • +3.12%
    • 웨이브
    • 995
    • +0.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7
    • -1.18%
    • 비트코인 골드
    • 12,810
    • -4.4%
    • 퀀텀
    • 2,226
    • +1.18%
    • 오미세고
    • 948.6
    • +6.86%
    • 체인링크
    • 3,050
    • -0.88%
    • 질리카
    • 5.808
    • +0.92%
    • 어거
    • 16,000
    • -3.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