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부영그룹, 진해두동 택지지구 조성 공사 준공식 개최

입력 2019-07-02 16:20 수정 2019-07-02 18:00

2일 준공식…“향후 글로벌 물류단지 중심될 것”

▲왼쪽부터 황윤철 BNK 경남은행 은행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부영그룹)
▲왼쪽부터 황윤철 BNK 경남은행 은행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부영그룹)
부영그룹이 시공사로 참여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 택지지구 부지 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부영그룹은 경남 창원시 진해구 두동 일원 사업현장에서 진해두동 택지지구 준공식을 열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및 국회의원, 시도의원, 관련기관,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부영그룹 측에서는 이세중 회장직무대행과 최양환 사장이 참석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개발사업은 168만㎡ 부지에 주택건설용지, 상업용지, 산업시설용지가 들어서는 대형조성공사로 시행자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다.

부영주택은 시공사로 참여해 2015년 12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약 41개월간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를 해왔다. 두동지구 개발이 완료되면 부산 신항만과 연계된 물류배후단지 배후에 주거복합 신도시가 탄생함은 물론, 물류비 절감, 공동주택 조성, 각종 산업 및 상업시설 등의 경제 유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두동지구 개발 사업은 준공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지역 주민과 투자기업, 행정청이 힘을 합쳐 사업을 성공시킨 모범사례”라며 “향후 제 2신항 배후도시와 글로벌 물류단지 발전을 이끄는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부영그룹 관계자는 “약 41개월간의 두동지구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공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기쁘다”면서 “개발이 모두 완료된 시점에는 두동지구가 글로벌 물류단지 중심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3,000
    • -1.66%
    • 이더리움
    • 210,200
    • -2.05%
    • 리플
    • 305
    • -2.24%
    • 라이트코인
    • 67,100
    • -2.75%
    • 이오스
    • 3,898
    • -1.12%
    • 비트코인 캐시
    • 309,500
    • -4.03%
    • 스텔라루멘
    • 84.9
    • -1.39%
    • 트론
    • 21.7
    • -3.98%
    • 에이다
    • 50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2.37%
    • 모네로
    • 73,200
    • -3.81%
    • 대시
    • 79,4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5,335
    • -2.91%
    • 47.7
    • +3.25%
    • 제트캐시
    • 42,150
    • -0.8%
    • 비체인
    • 8.49
    • +1.68%
    • 웨이브
    • 903
    • +1.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7
    • -4.65%
    • 비트코인 골드
    • 9,245
    • -2.68%
    • 퀀텀
    • 2,522
    • -7.35%
    • 오미세고
    • 1,194
    • +0.25%
    • 체인링크
    • 3,452
    • -4.46%
    • 질리카
    • 7.77
    • +9.59%
    • 어거
    • 12,660
    • -3.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