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기업 채용계획' 1년 전보다 6만3000명 줄었다

입력 2019-06-27 13:26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

국내 기업들이 올해 3분기까지 신규 채용 규모를 줄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뿐 아니라 대기업도 채용을 줄이면서 하반기 취업시장이 얼어붙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3분기(4~9월) 채용계획 인원은 25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1만4000명)보다 20.0%(6만3000명) 감소했다.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 뿐 아니라 대기업에서도 채용계획이 감소했다.

300인 미만 사업체의 채용계획은 22만 명으로 전년동기 28만1000명 대비 21.8%나 줄었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채용계획도 3만1000명으로 전년동기 3만3000명보다 5.0% 감소했다. 지난 하반기 조사 때는 중소기업은 5.1% 채용계획이 줄었지만 대기업은 14.5% 증가했었다.

직종별로 채용계획 인원을 살펴보면 운전 및 운송 관련직(3만7000명), 경영·회계·사무 관련직(3만3000명), 영업 및 판매 관련직(2만1000명), 보건·의료 관련직(1만9000명), 환경·인쇄·목재·가구·공예 및 생산단순직(1만6000명) 순으로 많았다.

고용부 관계자는 "최근 고용상황을 볼 때 채용계획인원 감소가 실제 채용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올해 1분기 상용 5인 이상 사업체의 인력을 모집한 '구인인원'은 82만50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9000명(-1.1%) 감소했지만, 실제로 채용한 인원은 74만8000명으로 4000명(0.6%) 증가했다.

채용폭이 늘어나면서 사업체가 구인을 펼치고도 인력을 충원하지 못한 '미충원인원'도 7만60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만3000명(-14.8%) 감소했고, '미충원율'은 9.3%로 전년동기대비 1.5%포인트(P) 하락했다. 전반적인 노동시장의 미스매치 현상(구인과 구직 수요가 일치하지 않는 현상)은 다소 해소된 셈이다.

미충원 사유는 '임금수준 등 근로조건이 구직자의 기대와 맞지 않기 때문'(27.5%), '사업체에서 요구하는 경력을 갖춘 지원자가 없기 때문'(22.3%) 순으로 답변이 많았다.

직종별사업체노동력조사는 사업체에 필요한 인력 규모를 파악해 고용정책 기초 자료로 삼기 위한 것으로, 조사 대상은 5인 이상 사업체 약 3만2000곳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00,000
    • -5.02%
    • 이더리움
    • 188,900
    • -5.79%
    • 리플
    • 265
    • -4.98%
    • 라이트코인
    • 64,900
    • -6.48%
    • 이오스
    • 4,095
    • -6.53%
    • 비트코인 캐시
    • 380,100
    • -3.77%
    • 스텔라루멘
    • 68.81
    • -1.85%
    • 트론
    • 18.77
    • -7.54%
    • 에이다
    • 48.34
    • -5.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9,900
    • +5.41%
    • 모네로
    • 73,800
    • -3.84%
    • 대시
    • 116,000
    • -1.28%
    • 이더리움 클래식
    • 9,515
    • -0.94%
    • 42.56
    • -6.05%
    • 제트캐시
    • 56,750
    • -3.98%
    • 비체인
    • 6.706
    • -4.32%
    • 웨이브
    • 1,009
    • +1.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
    • -4.98%
    • 비트코인 골드
    • 12,220
    • -9.08%
    • 퀀텀
    • 2,179
    • -6.68%
    • 오미세고
    • 893.7
    • -6.8%
    • 체인링크
    • 2,984
    • -5.51%
    • 질리카
    • 5.685
    • -6.06%
    • 어거
    • 15,570
    • -2.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