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YG엔터 양현석 ‘비아이 마약 사건 무마' 직접 수사

입력 2019-06-20 20:03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서울중앙지검이 직접 수사에 나선다.

20일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부장 이성윤 지검장)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연예인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해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밝혔다.

이 의혹은 2016년 김 씨가 마약구매 혐의로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개입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내용이다. 양 전 대표가 유력한 증인인 A씨를 회유·협박했고, 이후 A씨가 진술을 번복해 경찰과 검찰이 부실수사 끝에 내사 종결했다는 것이다.

당시 A씨는 경찰에서 "김씨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지만, 최근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협박과 회유가 있었다"며 신고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35,000
    • +0.32%
    • 이더리움
    • 186,700
    • +0.54%
    • 리플
    • 256.9
    • +0.9%
    • 라이트코인
    • 62,100
    • +0.24%
    • 이오스
    • 4,099
    • -0.65%
    • 비트코인 캐시
    • 363,500
    • +0.97%
    • 스텔라루멘
    • 65.53
    • -0.4%
    • 트론
    • 18.83
    • +0.32%
    • 에이다
    • 50.57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3,300
    • +0.4%
    • 모네로
    • 71,550
    • +1.56%
    • 대시
    • 120,400
    • +4.79%
    • 이더리움 클래식
    • 9,730
    • +0.36%
    • 44.78
    • -0.29%
    • 제트캐시
    • 58,000
    • +3.02%
    • 비체인
    • 6.547
    • +2.06%
    • 웨이브
    • 994
    • +0.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
    • +0.93%
    • 비트코인 골드
    • 11,860
    • +1.63%
    • 퀀텀
    • 2,175
    • +0.23%
    • 오미세고
    • 887.8
    • +0.16%
    • 체인링크
    • 2,849
    • -0.28%
    • 질리카
    • 5.718
    • +0.44%
    • 어거
    • 16,470
    • -3.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