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쿠팡, 점유율 확보 전략 필요”-하나금융

입력 2019-06-20 08:33

쿠팡이 절대적인 시장 점유율을 갖기 위한 전략으로 11번가, G마켓과의 합병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지난해 기준 국내 식품 온라인 시장은 13조 원 규모로 전년 대비 28% 성장했다”며 “쿠팡 시장점유율이 10%에 육박하면서 산업구조 재편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데, 쿠팡 거래액은 7조8000억 원, 시장점유율은 7%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어 “쿠팡의 매각 가능성은 제한적인데 소프트뱅크는 산업구조 재편을 주도할 수 있는 협상력을 보유했다”며 “쿠팡이 최소한 비용으로 절대적 시장 점유율을 갖기 위한 전략은 11번가와 G마켓 등 메이저 2개 회사와의 합병”이라고 설명했다.

또 “쿠팡LCC의 지분 21.8% 확보한 소프트뱅크의 미국에서 스프린트와 T모바일, 중국에서 디디추싱과 우버차이나, 동남아 시장에서 우버와 그랩, 인도에서 스냅딜과 플립카트 등에 대한 투자 일련을 보면 가능성이 높다”며 “올해 연말 추가 출자로 지분율을 70~80%까지 상승 시킨 후 협상에 들어갈 수도 있다”고 짚었다.

박 연구원은 “확실한 캐시카우 갖고 있지 않은 중소형 온라인 유통업체들의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며 “구조적으로 수익을 내기 어려운 새벽 배송 시장은 상당히 위축되고, 가격 비교가 X몰로 넘어가면서 네이버 쇼핑의 지위도 약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네이버 쇼핑은 한국 온라인 유통 시장 재편 과정에서 생겨난 임시 시장”이라며 “온라인 상품 가격 안정화로 이마트몰의 수익 창출이 가능해는 반면, 배송 유료화 등으로 소비자들의 후생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00,000
    • -4.96%
    • 이더리움
    • 189,200
    • -5.64%
    • 리플
    • 265.2
    • -4.91%
    • 라이트코인
    • 64,900
    • -6.48%
    • 이오스
    • 4,094
    • -6.49%
    • 비트코인 캐시
    • 380,100
    • -3.92%
    • 스텔라루멘
    • 68.81
    • -1.85%
    • 트론
    • 18.77
    • -7.72%
    • 에이다
    • 48.26
    • -6.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8,700
    • +5.29%
    • 모네로
    • 73,800
    • -3.84%
    • 대시
    • 116,000
    • -1.28%
    • 이더리움 클래식
    • 9,485
    • -1.25%
    • 42.56
    • -6.05%
    • 제트캐시
    • 56,750
    • -3.81%
    • 비체인
    • 6.67
    • -4.84%
    • 웨이브
    • 1,009
    • +1.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7
    • -5.1%
    • 비트코인 골드
    • 12,220
    • -8.6%
    • 퀀텀
    • 2,174
    • -6.9%
    • 오미세고
    • 893.7
    • -6.8%
    • 체인링크
    • 2,984
    • -5.66%
    • 질리카
    • 5.685
    • -6.06%
    • 어거
    • 15,570
    • -2.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