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홍콩 시위, 세계로 확산…한국·미국 등서 연대 시위

입력 2019-06-17 16:47

해외 거주 홍콩인, 주말 새 39건 시위…캐리 람, 국내외서 진정 실패

▲한국에 거주하는 홍콩 시민이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에서 범죄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법안에 반대하는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에 거주하는 홍콩 시민이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에서 범죄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법안에 반대하는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콩 시위가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홍콩에서 200만 시위대가 논란의 여지가 있는 범죄인 인도 법안 철폐와 최고지도자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를 요구한 가운데 미국과 유럽 등 세계 곳곳에서 홍콩 연대 시위가 일어났다고 17일(현지시간)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해외에 거주하는 홍콩인들을 중심으로 한국과 미국의 뉴욕, 워싱턴, 영국, 독일, 프랑스와 호주 등에서 주말 새 약 39건의 시위가 일어났다.

홍콩에서의 대규모 시위와 세계 각국의 연대 시위로 공식적인 사과 표명을 꺼렸던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결국 사과 성명을 냈다. 앞서 캐리 람 행정장관은 15일 문제가 된 범죄인 인도 법안 심의를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시민이 요구하는 철회는 하지 않고 있다. 홍콩 경찰은 지난 12일 시위 강제 진압과 관련해 당시 시위를 폭동으로 묘사한 내용을 철회했다.

캐리 람과 홍콩 정부에 대한 시민의 불신은 뚜렷하다고 SCMP는 지적했다. 미국에서 시위에 나선 많은 이가 법안 심의를 무기한 연기하겠다는 람 장관의 약속이 지켜질지 의문을 표시했다. 20년 전 미국으로 이민 온 한 여성은 SCMP에 “람 장관은 단지 정치적 술수를 펼치고 있다”며 “그는 사람들이 더는 범인인도법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을 때 몰래 법안을 통과시키려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전날 30명의 다른 사람과 함께 워싱턴D.C.에서 시위를 벌였다.

메릴랜드에 거주하는 27세의 한 대학원생은 “많은 사람이 람 장관의 사과가 진심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는 200만 명이 모인 행진 중간에야 사과했다. 그는 대중의 분노가 커지자 반응했다”고 꼬집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유학생을 중심으로 홍콩인들이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모여 피켓시위를 하고 홍콩 시위 지지 서명을 받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6,000
    • -2.83%
    • 이더리움
    • 196,400
    • -4.34%
    • 리플
    • 339
    • -2.59%
    • 라이트코인
    • 61,800
    • -4.11%
    • 이오스
    • 3,378
    • -2.37%
    • 비트코인 캐시
    • 257,800
    • -5.5%
    • 스텔라루멘
    • 73
    • -3.44%
    • 트론
    • 17.5
    • -3.85%
    • 에이다
    • 54.2
    • -4.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0,700
    • -7.86%
    • 모네로
    • 66,950
    • +1.06%
    • 대시
    • 78,400
    • -3.86%
    • 이더리움 클래식
    • 5,155
    • -4.63%
    • 45.1
    • -4.45%
    • 제트캐시
    • 45,220
    • -1.24%
    • 비체인
    • 3.77
    • -4.07%
    • 웨이브
    • 906
    • -5.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2
    • +4.62%
    • 비트코인 골드
    • 8,645
    • -3.68%
    • 퀀텀
    • 1,929
    • -4.13%
    • 오미세고
    • 903
    • -5.54%
    • 체인링크
    • 3,013
    • -5.28%
    • 질리카
    • 7
    • -5.15%
    • 어거
    • 9,185
    • -4.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