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민앤지, 자회사 세틀뱅크 코스닥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

입력 2019-06-05 13:31

민앤지는 자회사 ‘세틀뱅크’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세틀뱅크의 공모 주식수는 144만7000주(신주모집 92만7000주, 구주매출 52만 주)이며 희망 공모가 밴드는 4만4000원~4만9000원이다. 총 공모금액은 636억 원~709억 원으로 예상된다.

세틀뱅크는 이달 27일~28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7월 4일~5일 공모청약을 시행해 7월 내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장 주관은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맡았다.

2000년 설립된 세틀뱅크는 국내 최초 가상계좌 및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출시한 전자금융결제 서비스 핀테크 기업이다.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펌뱅킹, 전자결제(PG)서비스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그중 주력사업은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다.

세틀뱅크는 2015년 국내 최초로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페이코 등 국내 대다수 페이사의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현금 활성화 정책의 일환으로 정부가 운영 중인 제로페이 사업 또한 세틀뱅크가 운영하고 있다. 현재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시장점유율은 97%로 시장 내 독보적 우위를 선점했다.

세틀뱅크는 가상계좌 서비스에서도 경쟁 우위를 확보했다. 2002년 국내 최초 농협 가상계좌 서비스 오픈을 시작으로 현재 국내 21개 전 은행사의 가상계좌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시장점유율은 67.54%다.

세틀뱅크 이경민 대표는 “세틀뱅크는 핀테크 서비스 기획 역량, 금융 IT 전문 인력 보유, 대형기관 운영 노하우, 20년간 무장애 운영 등을 바탕으로 한 차별화된 경쟁우위를 확보했다” 며 “국내 NO.1을 뛰어넘어 글로벌 핀테크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민앤지는 2016년 세틀뱅크를 인수, 현재 최대주주로서 지분 42.99%를 보유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42,000
    • +5.9%
    • 이더리움
    • 161,300
    • +2.87%
    • 리플
    • 209.6
    • +1.5%
    • 라이트코인
    • 47,040
    • +0.99%
    • 이오스
    • 2,708
    • +2.38%
    • 비트코인 캐시
    • 268,200
    • +3.51%
    • 스텔라루멘
    • 49.25
    • +3.42%
    • 트론
    • 13.99
    • +4.09%
    • 에이다
    • 36.41
    • +3.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500
    • +8.75%
    • 모네로
    • 57,300
    • +3.43%
    • 대시
    • 80,000
    • +4.99%
    • 이더리움 클래식
    • 6,045
    • +0.5%
    • 45.35
    • +0.78%
    • 제트캐시
    • 37,510
    • +4.78%
    • 비체인
    • 3.603
    • +3.39%
    • 웨이브
    • 1,015
    • +4.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0.7
    • +3.64%
    • 비트코인 골드
    • 8,845
    • +6.63%
    • 퀀텀
    • 1,462
    • +0.97%
    • 오미세고
    • 620.5
    • +4.97%
    • 체인링크
    • 2,600
    • +2.77%
    • 질리카
    • 4.68
    • +4.46%
    • 어거
    • 12,430
    • +4.02%
* 24시간 변동률 기준